2024.07.20 (토)

  • 맑음동두천 25.0℃
  • 맑음강릉 29.1℃
  • 구름많음서울 26.0℃
  • 구름조금대전 24.0℃
  • 맑음대구 25.0℃
  • 구름조금울산 24.3℃
  • 구름조금광주 24.1℃
  • 구름많음부산 24.5℃
  • 구름조금고창 23.9℃
  • 흐림제주 27.7℃
  • 구름조금강화 24.3℃
  • 맑음보은 23.0℃
  • 맑음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3.5℃
  • 구름많음경주시 24.2℃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올해 8,508억 원 투입해 강원권 철도 지도 확 바뀐다

- 27년 춘천~속초 개통으로 용산에서 속초까지 약 99분 소요 예정

 

ESG 데일리 김용태 기자 |  국가철도공단은 국민들의 도시생활권을 확대하고 지역 균형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강원권 5개 철도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여 안전하고 빠른 교통 인프라를 제공하겠다고 26일(월) 밝혔다.

 

세부사업으로는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단선전철(2,828억 원), 춘천∼속초 동서고속화 단선전철(2,275억 원), 경강선 여주∼원주 복선전철(795억 원), 중앙선 도담∼영천 복선전철(2,572억 원) 및 원주∼제천 복선전철(38억 원) 사업을 위해 올해 사업비 8,508억 원을 투입한다.

 

 

【올해 강릉~제진, 춘천~속초에 5,103억 원 투입】  강원권 통합철도망 구축의 중추적 역할을 하게 될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철도건설사업과 춘천〜속초 동서고속화 철도건설 사업은 2027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이며, 올해 사업비는 5,103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철도건설 사업은 총사업비 2조 7,418억 원을 투입해 강릉에서 양양, 속초를 거쳐 고성(제진역)까지 111.7km를 연결하는 사업으로,  노반 전체 8개 공구 중 상반기에 4개 공구(T/K), 나머지 4개 공구(기타)는 내년 상반기 착수를 목표로 하여 올해 전 구간이 본궤도에 오를 예정이다.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사업이 개통되면 동-서(원주∼강릉, 춘천∼속초), 남-북(부산∼울산∼포항∼삼척)과 연계한 통합철도망이 구축되어 지역관광 활성화와 국가 물류 경쟁력 강화는 물론 향후 시베리아횡단철도(TSR, Trans Siberian Railway) 연결을 통한 교통, 물류, 에너지 협력의 중추적 역할을 다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춘천∼속초 동서고속화 철도건설 사업은 총사업비 2조 4,707억 원을 투입해 춘천과 속초 93.7km를 고속철도로 연결하는 사업으로, 노반 전체 8개 공구 중 2개 공구(T/K)는 기 착수되어 공사가 진행 중이며 나머지 6개 공구(기타)는 올해 하반기에 착수하여 공사추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사업이 개통되면 용산에서 속초까지 약 99분이 소요될 예정으로 이는 타 교통수단[(용산∼춘천 ITX)+(춘천∼속초 버스)]과 비교(195분)하였을 때 96분이 단축되는 효과가 있어 접근성이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수도권과 강원권 단절구간(여주~원주) 연결 착수】 여주∼원주 복선전철 사업은 총사업비 9,255억 원을 투입해 여주와 원주 22.2km를 연결하여 2027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인 사업으로 작년 7월 실시설계 적격자를 선정하여 올해 하반기에 공사착수를 목표로 진행 중이다.

 

 여주∼원주 복선전철이 완공되고 현재 추진 중인 월곶∼판교 구간까지 연결되면 인천에서 강릉까지 동서를 가로지르는 횡단철도망이 구축되어 수도권에서 강원으로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뿐만 아니라 국토의 균형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앙선(도담∼영천) 복선전철 도담∼안동 구간 속도 상승(250km/h)】 중앙선 도담∼영천 복선전철 사업은 총사업비 약 4조 3,317억 원을 투입하여 도담역에서 영천역까지 145.1km를 복선으로 건설하는 사업으로 현재 공정률 88.5%로 순항 중에 있다.

 

도담∼영천 사업은 노선이 길고 기존 운행선로와 교차 되어 열차운영 효율성 확보를 위해 단계별로 공사를 추진하고 있으며, 작년 7월 복선으로 개통한 도담〜안동 73.8km 구간은 신호시스템 개선을 통해 올해 하반기에 최고 시속 250km/h로 열차가 운행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고, 안동〜영천 71.3km 구간은 올해 궤도 및 시스템 분야에 본격 착수하여 2024년 12월 개통을 위해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 연내 최종 준공 추진】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 사업은 총사업비 약 1조 2,109억 원을 투입해 원주역에서 제천역까지 44.1km를 신설하는 사업으로 2021년 1월 개통 후 올해 12월 최종 사업 준공을 위해 승강장안전문 설치 완료(3월), 제천역 진입도로 확장(2차선→4차선, 12월) 등 마무리 공사가 진행 중이다.

 

 한편, 원주∼제천 복선전철 개통으로 제천에서 청량리까지 이동시간이 38분 단축(100분→62분)되어 수도권으로 접근성이 개선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국가철도공단 이사장(김한영)은 “사람과 지역을 연결하는 촘촘한 철도 교통망 구축을 통해 강원도의 성장 동력이 실현될 수 있도록 철도 서비스를 제공하고, 향후 한반도를 넘어 시베리아와 유럽으로 이어지는 대륙철도의 교두보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박정숙, 전남여수시 국민의힘 선거사무소 개소식..본격 활동개시
ESG 데일리, 환경감시일보 민병돈 기자 | 제22대 전남여수시(갑) 국회의원 후보로 낙점된 국민의힘 박정숙후보 선거사무소가 전남 여수시 좌수영로1, 5층에 자리 잡았으며 김화진 국민의힘 전남도당위원장을 비롯한 귀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진행함으로 총선승리를 위한 본격적인 행보가 시작되었다. 박정숙 후보는 오랫동안 여수지역에 살면서 다양한 지역활동을 통해 여수발전과 지역민들에게 보탬을 주고자 정치의 꿈을 갖고 지난 비례대표 출마이후 금번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 국민의힘 선거후보로서 낙점되었다. 행사에는 김화진 전남도당위장, 전서현 전남도의원, 이병주 여수시의원, 이상권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 총재 등 귀빈 300여명이 참석하여 축하해 주었고 당선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다짐하였다. 박정숙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작금의 정치가 편향적이고 극단적인 팬덤정치로 인하여 여수시는 물론 온 나라가 혼란에 빠져 있는 안타깝고 징글맞아, 여수시에서 만이라도 수십년간 일당의 독점정치로 인하여 멈춰선 여수를 위하여 여수의 잔다르크가 되어보고자 살신성인의 정신으로 국회의원에 출마를 하게 되었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번 선거를 통해 여서동 제2청사 되찾아 오기, 대학병원과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