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7.7℃
  • 구름많음강릉 -0.2℃
  • 맑음서울 -6.3℃
  • 흐림대전 -4.1℃
  • 흐림대구 -0.2℃
  • 구름많음울산 1.0℃
  • 흐림광주 -0.6℃
  • 구름많음부산 2.3℃
  • 흐림고창 -2.3℃
  • 흐림제주 5.7℃
  • 맑음강화 -5.1℃
  • 흐림보은 -4.0℃
  • 흐림금산 -3.7℃
  • 흐림강진군 0.4℃
  • 흐림경주시 1.0℃
  • 구름많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횡성군,(주)디피코, 신형 전기화물차 포트로 P350L 사전계약

 - 강원횡성형 일자리사업 금빛 도약 준비,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Ι 강원도 횡성군 우천일반산업단지에 입주하여 초소형전기화물차 포트로를 생산 중인 ㈜디피코에서 신형 전기 화물차를 개발하여 정식 판매 전 사전계약을 받고 있다.

 

 사전계약 중인 신형전기화물차의 모델명은 전기트럭 포트로 P350L이다.

 

양산되고 있는 포트로 P250 모델과 신형 포트로 P350L 모델의 차이점은 초소형전기화물차에서 경형화물차로 업그레이드되었다는 점이다. 적재중량이 250kg에서 350kg으로 100kg 증가하였고, 주행가능 거리가 1회 충전 100km에서 185km로 85km 증가하였다. 최고속도는 70km/h에서 100km/h로 늘어났다.

 

 포트로 P350L은 경형화물차로서 초소형전기화물차가 진입할 수 없던 자동차전용도로와 고속도로를 누빌 수 있게 되어 운전자의 편의가 증대되었으며,  충전방식에서도 차이점이 있다. 초소형전기화물차인 포트로 P250은 완속충전만 지원하였는데 배터리 용량이 30kwh인 경형화물차 포트로 P350L은 급속 충전이 가능해졌다. 급속으로 충전 시 40분이면 전체 배터리의 80%가 충전된다.

 

 ㈜디피코 관계자는 초기 포트로 P250모델의 문제점으로 야기되었던 소음 및 승차감 등 사용자의 불편사항에 대해서는 P250의 생산 증대로 개선되었다고 밝히며, 신형 포트로 P350L 모델에 운전석 에어백, ESC, ABS, 전자식 파킹브레이크 등 차별화된 옵션 적용으로 새롭게 금빛 도약할 준비가 되었다고 소개하였다.

 

 ㈜디피코는 포트로 P250 초소형전기화물차로 기존 도심지, 아파트 등 주택가 골목상권의 틈새시장을 공략하였다면 이번 신형 포트로 P350L 경형전기화물차로 골목상권을 포함, 「냉장트럭으로 활용」 등 화물 운송 수단의 수요를 더욱 견고히 공략할 예정이다.

 

 

 포트로 P350L의 판매가격은 약 3천3백만원대로 예상되며, 환경부 보조금을 제외한 자부담액은 1천만원 중·후반대로 구매가 가능할 것으로 보여지며,  ㈜디피코는 포트로 P350L 사전계약자를 대상으로 휴대용 전기차 충전기를 증정하고, 포트로 P350L 모델의 차량 출고시기는 2023년 환경부의 전기자동차 보조금 확정 이후 순차적으로 출고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4일 강원횡성형 지역일자리사업의 참여기업인 부솔EPT(주)가 우천일반산업단지에 횡성 이전을 위한 신축공장 착공식을 진행하였고, 견인기업인 ㈜디피코의 성장으로 정부상생형일자리사업 추진에 더욱 속도감이 붙을 것으로 전망되며, 현재 횡성군에서 추진 중인 e-모빌리티 산업 육성과 더불어 지역경제 성장 역시 큰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횡성군은 올해 소상공인확인서를 보유한 군민이 강원횡성형 상생형일자리 참여기업이 생산한 전기화물차를 구입 시 예산 범위 내에서 전기자동차 구입 보조금 100만원을 추가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2023년에는 보조금 지원대상을 소상공인에서 횡성군민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다.

 포트로 P350L 모델의 자세한 사항과  사전계약 문의: ☎033-340-4800 / ㈜디피코로 하면된다.

포토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환경부, 누구를 위한 침묵인가
김상환 기자 | * 무허가 배출시설에서 특정대기유해물질을 무단 배출하고 있는 현장사진 지난 5월부터 많은 지자체들이 아스콘 제조공장의 현지 점검 시의 행정 조치와 AP탱크(아스팔트 저장탱크)에 대한 대기배출시설 유무와 설치허가(신고) 대상 여부 등에 대해 환경부에 질의하고 지침이 내려오길 기다리고 있지만 환경부에게서 아직까지도 답이 없이 지자체마다 혼선을 빚고 있다. 지자체들의 질의 내용을 살펴보면, 첫째, 대기 오염도 검사가 불가해 오염물질 발생여부를 확인 할 수 없음에도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제5조 별표3에 따른 가열시설로 볼 수 있는지 두 번째, 가열시설로 적용하게 된다면 측정조건 등의 문제로 특정대기 유해물질 발생여부를 확인 할 수 없으므로 신고대상 배출시설로 간주하고 행정처분을 할 수 있는지 세 번째, 보전산지 또는 계획관리구역에 위치한 경우 허가기준 특정대기유해물질 발생시 대기 배출시설 설치허가 가능여부 등이다. 대기환경보전법이 개정되어 대기오염물질이 추가되고 개정된 법률이 적용됨에 따라 아스콘업체의 변경신고 및 변경허가, 측정위치, 공기희석배출, AP탱크(아스팔트 저장고) 저장탱크의 대기배출시설 유무 등 논란이 되고 있고 법률적 해석이 필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