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수)

  • 흐림동두천 -0.4℃
  • 구름조금강릉 3.9℃
  • 구름많음서울 0.7℃
  • 구름많음대전 3.3℃
  • 구름많음대구 4.4℃
  • 맑음울산 6.2℃
  • 광주 4.9℃
  • 맑음부산 6.1℃
  • 구름많음고창 4.6℃
  • 흐림제주 8.7℃
  • 구름많음강화 0.9℃
  • 구름많음보은 1.0℃
  • 구름많음금산 2.7℃
  • 구름많음강진군 6.3℃
  • 맑음경주시 5.1℃
  • 구름조금거제 6.0℃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사설 · 칼럼


기획특집

더보기
영동군 복지관부지공사, '주민들 비산먼지로 고통호소'
환경감시일보 이승주 기자 | 충북 영동군(군수 박세복)은 복지관 건립을 목적으로 영동읍 매천리 454 일원 8129㎡(약 2400여평)에 53억원 규모의 부지조성 과정에서 비산먼지로 주민들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영동군은 복지관건립 목적으로 부지조성을 지난 2019년 1월 착공해 올해 9월까지 공사를 마무리 할 예정으로 시행사는 충북 보은군 소재 세진건설주식회사(대표 서길용)이, 공사는 영동군 소재 명재건설(주)(대표 신명식)이 하고 있다. 하지만 주민들의 민원은 묵살한 가운데 비산먼지를 품으며 작업은 계속진행되고 있어 주민들의 반발을 사고있다. 복지관건립부지 인근주변은 영동군보건소와 영동군 장애인복지관 뿐만 아니라 영신중학교와 아파트 등 주민들이 거주하는 곳으로 공사현장의 비산먼지 가림막 장치가 형식적에 불과해 주민들이 고스란히 피해를 입고 있다. 특히 공사현장은 석산으로 다이너마이트로 발파작업을 통해 바윗돌을 깨서 작게 이동식 분쇄기(크라샤)로 분쇄해 외부로 반출하는 과정에서 비산먼지가 발생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비산먼지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지만 형식적인 비산먼지 가림막이가 전부였다. 이마저도 높이가 낮아 제대로 제구실을 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환경뉴스

더보기

영상뉴스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행사소식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