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공수처장 후보 선정 불발...28일 추천위 재논의 - 박 의장, 야당에 ‘추가 추천’ 요청...“28일까지 미추천시 6인 체제로 의결
  • 기사등록 2020-12-22 12:02:16
기사수정
[사진=연합뉴스]국정신문 김혜민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가 18일 국회에서 5차 회의를 열었지만 최종 후보 2인을 선출하는데 또 다시 무산됐다.



이날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회장은 추천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28일 오후 2시에 회의를 다시 열기로 했다”며 “국회의장이 야당 몫 위원 추천을 요청했고, 원만하게 후보 추천을 하는 것이 좋겠다고 동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야당 몫 추천위원인 임정혁 변호사가 사퇴한 가운데 국민의힘 추천위원 중 한 명이 결원인 상태에서 이날 회의는 추천위원 7명 중 6명만 참석한 채 열렸다.



민주당은 의결정족수(5명 이상)를 충족했기 때문에 회의 개최 및 의결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었지만, 야당은 결원 발생 상태에서 회의를 개최한 데 대한 이의를 제기하며 강하게 항의했다.



이에 박병석 국회의장은 가급적 여야 합의를 통해 공수처장 후보를 추천해 줄 것을 요청했고, 추천위원들은 회의를 재개최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야당 몫 추천위원이 새로 위촉돼도 공수처장 후보를 새로 추천하지는 않기로 했다





따라서 28일 6차 회의에서는 기존 후보 중 최종 2인을 선출할 것으로 전망되며 야당 몫 추천위원이 정해지지 않으면 공석을 그대로 두고 6명 추천위원이 다시 회의를 열기로 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2-22 12:02:1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