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구름조금동두천 -8.9℃
  • 구름많음강릉 -0.6℃
  • 구름많음서울 -6.5℃
  • 흐림대전 -4.4℃
  • 흐림대구 -0.9℃
  • 흐림울산 0.0℃
  • 흐림광주 -1.0℃
  • 흐림부산 1.7℃
  • 흐림고창 -2.4℃
  • 흐림제주 5.4℃
  • 구름많음강화 -8.1℃
  • 흐림보은 -4.3℃
  • 흐림금산 -4.0℃
  • 흐림강진군 0.3℃
  • 흐림경주시 -0.8℃
  • 흐림거제 3.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세계 최초 자동차램프용 실리콘렌즈 양산 돌입한 아이엘사이언스사

-세계 최초로 특허 받은 '디스펜싱(dispensing)' 공법을 적용한 자동차램프용 실리콘렌즈를 양산
-운전자의 시야가 넓어져 더 안정적인 운행이 가능

 

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  스마트 광학솔루션 기업 아이엘사이언스가 세계 최초로 특허 받은 '디스펜싱(dispensing)' 공법을 적용한 자동차램프용 실리콘렌즈를 양산한다고 28일 밝혔다.

 

아이엘사이언스는 램프생산을 위한 크린룸 추가 공사 및 램프 자동화 장비 셋업을 완료하고 10월부터 본격적인 테스트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며, 전체 공정은 플라즈마, 디스펜싱, 경화, 개별제품분리(route), 검사 공정으로 구성되며, 플라즈마에서부터 몰딩까지 완전 자동화 공정으로 이루어진다.

 

LED(발광다이오드)가 장착된 PCB(인쇄회로기판) 위에 광학용 실리콘 소재를 봉지(encapsulation)함과 동시에 자동차램프의 디자인 형상을 성형한 제품으로 완성되고 가볍고 우수한 광효율과 저전력 소비로 탁월한 시인성을 확보할 수 있으며, 소재의 유연성을 이용해 곡선형 이미지 연출이 용이하다는 특징이 있다.

 

아이엘사이언스의 광학 실리콘렌즈는 열 변형 온도가 250도 이상으로 기존 LED 렌즈보다 내열성이 높아 자동차용 램프에 적용하면 열에 의한 황변현상을 없애 준다. 또 빛을 더 멀리, 고르게 확산시켜 어두운 곳이나 저녁에도 운전자의 시야가 넓어져 더 안정적인 운행이 가능하다.

 

송성근 대표는 "미래차 시장 경쟁에서 익스테리어 램프를 비롯한 차량 외관 디자인적 요소가 갈수록 중요해짐에 따라 관련 시장도 고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특히 실리콘 소재의 장점인 유연성이 적극 부각되며 글로벌 완성차 및 부품업체의 자동차용 헤드램프, 리어램프, 라디에이팅그릴 등에 적용이 대폭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아이엘사이언스는 내달 2~6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조명 박람회인 라이트앤빌딩(Light+Building)에 참가해 자동차램프용 실리콘렌즈 등 다양한 광학용 실리콘렌즈 제품군을 선보일 예정이다.

© MoneyToday

포토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환경부, 누구를 위한 침묵인가
김상환 기자 | * 무허가 배출시설에서 특정대기유해물질을 무단 배출하고 있는 현장사진 지난 5월부터 많은 지자체들이 아스콘 제조공장의 현지 점검 시의 행정 조치와 AP탱크(아스팔트 저장탱크)에 대한 대기배출시설 유무와 설치허가(신고) 대상 여부 등에 대해 환경부에 질의하고 지침이 내려오길 기다리고 있지만 환경부에게서 아직까지도 답이 없이 지자체마다 혼선을 빚고 있다. 지자체들의 질의 내용을 살펴보면, 첫째, 대기 오염도 검사가 불가해 오염물질 발생여부를 확인 할 수 없음에도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제5조 별표3에 따른 가열시설로 볼 수 있는지 두 번째, 가열시설로 적용하게 된다면 측정조건 등의 문제로 특정대기 유해물질 발생여부를 확인 할 수 없으므로 신고대상 배출시설로 간주하고 행정처분을 할 수 있는지 세 번째, 보전산지 또는 계획관리구역에 위치한 경우 허가기준 특정대기유해물질 발생시 대기 배출시설 설치허가 가능여부 등이다. 대기환경보전법이 개정되어 대기오염물질이 추가되고 개정된 법률이 적용됨에 따라 아스콘업체의 변경신고 및 변경허가, 측정위치, 공기희석배출, AP탱크(아스팔트 저장고) 저장탱크의 대기배출시설 유무 등 논란이 되고 있고 법률적 해석이 필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