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목)

  • 맑음동두천 23.3℃
  • 맑음강릉 27.7℃
  • 맑음서울 25.7℃
  • 맑음대전 24.4℃
  • 맑음대구 27.7℃
  • 맑음울산 24.6℃
  • 맑음광주 26.2℃
  • 맑음부산 25.4℃
  • 맑음고창 21.6℃
  • 맑음제주 25.2℃
  • 맑음강화 22.2℃
  • 맑음보은 23.8℃
  • 맑음금산 24.6℃
  • 맑음강진군 27.1℃
  • 맑음경주시 28.4℃
  • 맑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두개골 안 열고 뇌 신경망 관찰하는 현미경 개발

두개골을 제거하지 않고 살아있는 쥐의 뇌 신경망 영상을 얻다

 

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  지디넷코리아에 따르면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 노도영)은 쥐의 두개골 속 뇌 신경망을 3D 고해상도로 관찰하는 홀로그램 현미경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물리학 및 광학과 생명공학을 결합한 결과다. 두개골을 제거하지 않고도 뇌 신경망 영상을 얻을 수 있어 다양한 의생명융합 연구에 활용할 수 있으며,  이 연구는 IBS 분자 분광학 및 동력학 연구단 최원식 부연구단장과 가톨릭대 김문석 교수, 서울대 최명환 교수 공동연구팀이 수행했다. 연구 결과는 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스(Science Advances)'에 실렸다. 

 

빛으로 몸 깊은 곳을 관찰하려면 충분한 빛 에너지를 전달해 반사되는 신호를 정확하게 측정해야 하고,  생체 조직에서 빛이 다양한 세포들에 부딪히며 영상 정보를 잃어버리는 다중산란 현상과 이미지가 흐릿하게 보이는 수차 현상 때문에 관찰이 쉽지 않다. 

 

아주 적은 양이라도 보고자 하는 물체와 한번 부딪쳐 반사된 단일 산란파만 골라 수차로 인한 파면 왜곡을 보정해 주면 깊은 곳까지 관찰할 수 있으며,  이 과정을 방해하는 다중 산란파를 제거하고 단일 산란파 비율을 높이면 고심도 생체 영상을 얻을 수 있다.

 

IBS 연구진은 2019년 다중 산란을 제거하고 빛의 세기와 위상을 동시에 측정하는 시분해 홀로그램 현미경을 최초로 개발했으며,  이를 활용해 절개 수술 없이 살아있는 물고기의 신경망을 관찰한 바있다. 하지만 물고기보다 두개골이 두꺼운 쥐의 경우, 두개골에서 발생하는 빛의 왜곡과 다중산란으로 두개골을 제거하거나 얇게 깎아내지 않고는 뇌 신경망 영상을 얻을 수 없었다.

 

연구진은 빛과 물질의 상호작용을 정량화해 보다 깊은 곳까지 관찰할 수 있는 고심도 3차원 시분해 홀로그램 현미경을 개발했고, 다양한 각도로 빛을 넣어도 비슷한 반사파형을 가지는 단일 산란파의 특성을 이용, 단일 산란파만 골라내는 방법을 고안했다.

 

이런 방법으로 뇌 신경망에 기존보다 80배 많은 빛을 모으고, 불필요한 신호를 선택적으로 제거해 단일 산란파의 비율을 수십 배 증가시켰고,  기존 기술로는 불가능했던 깊이에서도 빛의 파면 왜곡을 보정했다. 쥐의 두개골을 제거하지 않고도 가시광선 대역의 레이저로 형광 표지 없이 두개골 밑 뇌 신경망 영상을 고해상도로 얻었다. 

 

김문석 교수와 조용현 박사는 "복잡한 물질의 광학적 공명 상태를 처음 관찰했을 때 학계에서 큰 관심을 받았다"라며 "기초 원리에서부터 쥐 두개골 속 신경망을 관찰하기까지 물리·생명·뇌과학 인재들과 함께 연구하며 뇌신경영상 융합기술의 새로운 길을 열었다"라고 밝혔다.

 

최원식 부연구단장은 "오랫동안 연구해왔던 물리적 원리를 응용한 고심도 생체 영상 기술은 광학 현미경 영상 기술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뇌신경과학을 포함한 다양한 의생명 융합 연구와 정밀 측정이 필요한 산업 분야에 파급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지구를 지키는 아름다운 실천, 광명시 탄소포인트 가입자에게 인센티브 지급
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작년 하반기 전기, 수도 등 에너지 사용을 절감한 903세대를 대상으로 탄소포인트 인센티브 677만 원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탄소포인트제는 가정이나 상가, 학교 등에서 전기·수도·도시가스 사용량 절감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률을 계산해 탄소포인트를 부여하고 이에 상응하는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범국민 온실가스 감축 실천제도이다. 탄소포인트제 참여자는 과거 2년간 월평균 사용량과 현재 사용량을 비교해 5% 이상 절감하게 되면 최대 가정은 연 5만 원, 상업시설은 20만 원을 현금 또는 그린카드 포인트로 받게 된다. 작년 하반기에는 진성고등학교, 광덕초등학교 외 13개 학교에서 적극적으로 실천하여 인센티브를 받는 성과를 거뒀다. 광명시장은 “지구 온도 상승이 가속화되면서 홍수와 같은 이상기후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며, “일상 속 작은 실천인 탄소포인트제를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인센티브도 받을 수 있도록 함께 실천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광명시는 29,700여 세대가 탄소포인트제에 가입 중이며 시는 보다 많은 시민이 탄소포인트제에 가입하여 자발적인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카카오톡 채널 이벤트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제31회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대회 선포식
환경감시일보 민병돈 기자 |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가 주관하는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세계/한국대회 선포식이 지난 21일 저녁 한강 변 여의도 물빛무대에서 개최되었다. 이날 이승민 월드미스유니버스티 세계조직위원회 의장, 이상권 한경감시국민운동본부 총재, 도선제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 회장 등 관계자, 그리고 이전 월드미스유니버시티 수상자들이 참석해 세계평화에 앞장서며 ESG 탄소중립 참여 기업과 함께하는 1억 그루 나무심기릴레이 캠페인 성공을 다짐했다. 축하인사로 서울시 의원인 서호연 의원, 김재진 의원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으며 영등포구의회 의장인 정선희 의장님은 최봉희 부의장을 비롯해 10여명의 구의원들과 참석해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이날 WMU세계조직위원회 이승민 의장은 “오늘은 뜻깊은 날이며 무엇보다도 31회 WMU 세계대회를 맞아 앞으로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와 함께 지난 30년동안 이어온 평화봉사는 물론 앞으로 30년은 환경에 저해되는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한 나무심기를 할 것이라”며 많은 동참 바란다고 말했다.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 이상권 총재는 “환경보전을 위한 나무심기는 국내뿐 아니라 세계 모두가 함께 해야하는 기본적이면서도 중요한 일로서 환경감시국민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