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흐림동두천 23.6℃
  • 흐림강릉 24.6℃
  • 서울 24.0℃
  • 흐림대전 24.0℃
  • 흐림대구 26.6℃
  • 흐림울산 27.8℃
  • 흐림광주 27.2℃
  • 흐림부산 27.5℃
  • 흐림고창 26.5℃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1℃
  • 흐림보은 24.0℃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7.2℃
  • 흐림경주시 26.6℃
  • 흐림거제 27.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금강유역환경청, '천안하수-천안제3산단 연계처리' 업무협약 체결

- 천안하수 연계처리하여 6억원 절감효과
- 천안하수처리장 유입하수 일부를 천안제3산단 폐수처리장에서 연계처리하여 하수처리장 개선비용 6억원 절감

환경감시일보 민병돈 기자 |

지난 12일 금강유역환경청(청장 정종선, 사진 참고)은 천안하수처리장 유입하수의 효율적인 처리를 위한 ‘천안하수-천안제3산단 연계처리’ 업무협약을 천안시, 천안제3일반산업단지입주기업체협의회와 체결하였다.

협약은 공공하폐수처리시설의 수질개선 및 가동률 증대를 위하여 지속적으로 협력 및 노력하기로 하였으며 이번 협약으로 다음달부터 내년 말까지 천안하수처리장에 유입되는 천안시 차암동 4,700여 세대의 생활하수(5,000㎥/일)를 인근 천안 제3산단 폐수처리장에서 처리하게 된다.

천안하수처리장은 천안시의 지속적인 인구 및 개발수요 증가에 따라 시설용량(220,000㎥/일) 대비 유입 하수량이 늘어나 방류수 수질기준 준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천안시는 초과 유입되는 하수를 임시 저장하기 위한 저장조(3,000㎥/일)를 설치할 계획이었다.

또한, 인근의 천안 제3산단 폐수처리장은 가동률이 28% 밖에 되지 않아 효율적 운영이 어려워 경제성이 떨어지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에 따라, 금강유역환경청은 하·폐수처리장 연계처리를 통한 효율적 운영으로 예산 절감과 수질 개선의 두가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하여 올해 5월부터 해당 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의를 추진하였다.

초기에는 하수 처리비용 분담 등에 대한 이견으로 협의가 결렬되었으나, 4차례의 회의와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연계처리 협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이뤘다.

이번 협약으로, 천안시는 천안 제3산단 폐수처리장에서 하수를 연계 처리함에 따라 임시저장조 설치비용 6억원을 절감하고, 천안 제3산단 폐수처리장의 가동률도 42%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종선 청장은 “이번 협약이 충실히 이행되어 예산 절감과 공공수역 수질 개선의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행정·경제적 지원을 하겠다.” 며 “지자체와 협력을 확대하여 지역주민들이 체감하는 환경서비스의 품질을 향상시키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경북도, 미래 모빌리티 튜닝산업 전환 향한 성장거점 마련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는“이번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 구축으로 시험장비와 기술력 부재로 제한적이던 튜닝 인증 수요를 어느 정도 충당할 수 있을 것”이라며, “증가하고 있는 미래형 튜닝 수요에 대응하고 지역 자동차 부품산업이 미래 모빌리티 튜닝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이번 시험센터가 핵심거점 역할을 수행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 경상북도는 26일 김천 어모면에 위치한 김천1일반산업단지(3단계)에서 한국교통안전공단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이하 시험센터) 착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하대성 경제부지사, 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관,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 김천부시장, 유관기관 관계자, 관련 기업대표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착공하는 시험센터는 경북도, 김천시와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는 총사업비 496억원 규모의 ‘자동차 튜닝 기술지원 클러스터 조성사업’의 핵심 기반시설이며, 시험센터는 부지 3.3만㎡, 연면적 6233㎡ 규모로 건축되며, 시험센터가 조성되는 김천1일반산업단지 3단계에는 전기버스 생산업체인 우진산전 등 첨단 자동차 생산업체와 에스에스라이트, 태동테크, 삼진정밀, 금성테크, 튜닝부품 기업인 네오테크 등

사회

더보기
양천구 목동 행복한 백화점 주변 악취냄새로 시민 고통
환경감시일보 민병돈 기자 | 지난 18일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중앙회장 도선제)는 양천구 한 주민의 악취에 따른 일상생활이 어렵다는 제보에 따라 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조사한 결과 서울시 산하 S공단에서 사용하고 있는 부지에서 쓰레기로 인한 악취가 나는 것으로 확인하였다고 밝혔다. 주민의 말에 따르면 목동 행복한백화점 근처 주변 배수로에서 악취가 나오고 있으며 특히 S공단이 위치한 곳에서 특히 악취 및 분뇨냄새가 심해 안양천에 운동하러갈 때마다 곤욕을 겪고 있다며 이 모든 것이 환경오염이 우려된다며 시급히 개선되었으면 한다는 민원에 직접 현장에 가서 확인하였다고 한다. 당시 현장을 찾은 환경감시원 말에 따르면 서울시 S공단내 여러장소에 쓰레기 적재함이 놓여 있었는데 한곳에는 쓰레기가 그대로 노출되어 여러 날 방치되어 있었던 흔적이 있었고 주변으로는 쓰레기 및 적재함으로부터 흘러나온 침출수가 흥건하여 악취가 이루 말할 수 없었으며 주변으로 분뇨 냄새도 심하게 나는 등 환경오염이 의심되는 정황이 포착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제보자에 따르면 무엇보다도 비가 왔을 때 특히 냄새가 심하게 나는 것 같다고 하였는데 빗물과 함께 침출수가 그대로 하수구로 흘러갈 경우 주변 악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