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맑음동두천 24.4℃
  • 구름많음강릉 26.0℃
  • 맑음서울 25.3℃
  • 구름많음대전 24.2℃
  • 흐림대구 21.5℃
  • 흐림울산 21.1℃
  • 흐림광주 23.2℃
  • 부산 22.4℃
  • 흐림고창 22.6℃
  • 구름많음제주 24.8℃
  • 맑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3.5℃
  • 흐림금산 22.4℃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1.4℃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폭포인가!! 빙하가 눈사태처럼 쏟아져…남미서도 이상 기후 관측

남미 칠레의 파타고니아에서 이상 기후로 인해 빙하가 눈사태처럼 쏟아내리는 장면이 포착됐다.

 

 

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  유럽과 북미 등에서 주로 관측되던 이상 기후로 인해 빙하가 녹아내리는 현상이 남미에서도 발생하는 등 지구촌 곳곳에서 흔하게 일어나고 있다며 이를 막기 위해 각국 정부와 기업들이 화석연료 배출을 과감하게 감축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abc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여행객이 촬영한 영상 속에서 균열이 생긴 약 200m 크기의 빙하가 벤티스쿠에로 콜간테 폭포로 쏟아져 내렸다.

 

빙하 붕괴는 칠레 수도 산티아고에서 남쪽으로 1200㎞ 가량 떨어진 쿠에울라트 국립공원에서 발생했으며,  산티아고 대학 기후학자 라울 코르데로는 빙하 덩어리가 분리되는 것은 정상적이지만, 이런 일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과학자들은 급격한 온난화 현상은 기후변화와 온실가스 방출과 관련이 있다고 말하며, 유엔 기후 과학 패널은 올해 초 온난화와 기후변화의 충격을 막으려면 각국 정부와 기업들이 화석연료 배출을 과감하게 감축해야 한다고 경고한 가운데 기후학자는 “고온과 폭우등으로 인한 빙하 붕괴는 칠레 뿐 아니라 지구촌 곳곳에서 갈수록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그에 따르면 빙하 붕괴 전에 파타고니아에는 ‘매우 비정상적인' 폭염현상이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수증기가 가늘고 길게 이동하는 ‘대기강(atmospheric river)’ 현상도 나타났다고 덧붙였였으며,  이로 인해 거대한 구름이 형성돼 폭우가 쏟아졌고,  그는 “몇 달 전 히말라야와 알프스에서 발생했던 빙하 붕괴와 흡사한 일이 지난 며칠간 파타고니아에서도 벌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 제공: 세계일보

포토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지구를 지키는 아름다운 실천, 광명시 탄소포인트 가입자에게 인센티브 지급
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작년 하반기 전기, 수도 등 에너지 사용을 절감한 903세대를 대상으로 탄소포인트 인센티브 677만 원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탄소포인트제는 가정이나 상가, 학교 등에서 전기·수도·도시가스 사용량 절감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률을 계산해 탄소포인트를 부여하고 이에 상응하는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범국민 온실가스 감축 실천제도이다. 탄소포인트제 참여자는 과거 2년간 월평균 사용량과 현재 사용량을 비교해 5% 이상 절감하게 되면 최대 가정은 연 5만 원, 상업시설은 20만 원을 현금 또는 그린카드 포인트로 받게 된다. 작년 하반기에는 진성고등학교, 광덕초등학교 외 13개 학교에서 적극적으로 실천하여 인센티브를 받는 성과를 거뒀다. 광명시장은 “지구 온도 상승이 가속화되면서 홍수와 같은 이상기후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며, “일상 속 작은 실천인 탄소포인트제를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인센티브도 받을 수 있도록 함께 실천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광명시는 29,700여 세대가 탄소포인트제에 가입 중이며 시는 보다 많은 시민이 탄소포인트제에 가입하여 자발적인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카카오톡 채널 이벤트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원샷 치료제' 희귀질환약 졸겐스마'1회 20억원', 국내 첫 환자 투여 완료
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 오늘 약값이 20억원에 달하는 초고가 '원샷 치료제' 희귀질환 치료제인 '졸겐스마'가 국내에서 환자에게 투여된 첫 사례가 나왔다. 17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전날 오후 서울대학교병원 채종희 희귀질환센터장(임상유전체의학과·소아청소년과 교수)의 주도로 생후 24개월인 척수성근위축증(SMA) 소아 환자에 졸겐스마가 투여됐다. 척수성근위축증은 운동 신경세포 생존에 필요한 SMN1 유전자의 돌연변이로 근육이 점차 위축되는 희귀유전질환이다. 세계적으로 신생아 1만 명당 1∼2명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국내에서는 매년 20명 내외의 환자가 나온다. 병이 진행할수록 근육이 약해져 스스로 호흡을 못 하게 된다. 척수성근위축증 가운데서도 중증인 제1형 환자는 치료받지 않으면 만 2세 이전에 대부분 사망하거나 영구적으로 인공호흡기에 의존해야 한다. 다국적제약사 노바티스의 졸겐스마는 이러한 척수성근위축증을 1회 투여로 치료할 수 있는 유전자 치료제다. 결함이 있는 'SMN1' 유전자의 기능적 대체본을 제공해 병의 진행을 막는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5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 허가를 받았으나 워낙 고가인 탓에 현장에서 쓰이지 못하다가 이달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