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6.1℃
  • 맑음강릉 11.4℃
  • 맑음서울 8.2℃
  • 구름조금대전 5.7℃
  • 맑음대구 6.2℃
  • 맑음울산 8.1℃
  • 구름많음광주 9.1℃
  • 맑음부산 11.1℃
  • 구름많음고창 9.9℃
  • 구름조금제주 12.8℃
  • 구름많음강화 8.5℃
  • 맑음보은 1.5℃
  • 구름조금금산 2.6℃
  • 구름조금강진군 6.0℃
  • 구름많음경주시 4.4℃
  • 맑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하이젠바이오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와 업무협약식 체결

수소에너지를 이용한 환경보존에 앞장선다.

URL복사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총재 이상권)는 오늘 주식회사 하이젠바이오(대표이사 이태환)와 업무협약식 체결이 강남소재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 회의실에서 있었다고 전했다.


수소기술을 전문으로 하는 하이젠바이오는 친환경수소 관련 16개의 특허등록과 3개의 특허출원을 준비중에 있으며 뷰티, 헬스, 에너지 분야제품을 개발하고 출시 앞두고 있다. 수소가로등, 수소발전기, 수소연료 및 매연 저감기 등의 사업을 진행하며 어느 누구보다고 환경을 생각하고 지구살리기에 앞장서는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오랫동안 환경활동을 하고 있는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가 주관하여 개최하는 이번 에코-인 캠페인에 함께 동참하여 ‘2030 U2℃’,‘2050 탄소제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후세에 깨끗한 지구를 물려주는데 일조를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지구환경살리기 2030 U2℃”캠페인은 2015년 세계 195개국이 참여한 ‘파리 기후변화협약’에서 나온 문구로서 지금 이대로 가면 지구의 온도가 산업화 이전 시대와 비교해 2℃ 이상 상승할 수 있으므로 모두가 노력하여 지구의 온도상승을 2℃ 이하로 유지하자는 캠페인이다.

또한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의 범국민 ‘나무심기 릴레이 선포식’이 열린다. 이번 캠페인은 기후 온난화 방지 및 미세먼지 저감 사업을 실천하며 환경오염과 기후위기로 고통받는 지구 생명을 구하기 위해 기획됐다.

포토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정은교 의원, '힐링관광단지 관련 박세복 군수 향해 날선 비판 쏟아내'
환경감시일보 이승주 기자 | 정은교 영동군의회 부의장이 박세복 군수를 향해 날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충북 영동군의회 부의장 정은교 의원은 31일 영동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동군의회에서 지난 6월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적한 힐링관광단지 조성사업과 관련해 영동군의 불성실한 답변과 해명이 계속되자 감사원에 행정사무감사를 청구했다"고 영동군에 입장문을 냈다. 정은교 의원은 "박세복 군수가 어떤 근거로 억측과 혼란을 제기하고 지역의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였다고 하는지, 말도 안 되는 논리를 펼치고 있다"라며"본 의원과 시민단체는 결코 억측과 혼란, 갈등을 조장한 적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사건의 발단은 영동군에 조성중인 힐링관광지의 조경수 식재과정에서 예정에도 없는 예산으로 21억원 상당의 조경수를 개인과 수의계약 하는등 적법하지 않는 행정절차에 대해 정은교 의원과 시민단체가 나서서 박세복 군수의 해명을 요구했다. 하지만 박 군수는 해명은 커녕 기자회견과 사회단체장들을 통해 "이들을 지역의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여 군정수행에 어려움이 있다"고 호소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정 의원은 "지방자치단체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법률(지방계약법)의 수의계약 규정을 확대

경제

더보기
산업부, 요소수 품귀에 대한 관련부처와 긴급회의 벌여
환경감시일보 김영환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등이 범부처 차원에서 디젤차에 사용되는 요소수 품귀현상에 대한 현황 파악 및 대응책 마련에 돌입하고 있따 2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요소수 품귀 현상은 중국이 지난달 15일부터 수출화물표지(CIQ) 의무화 제도를 시행하면서 시작되었는데, 우리나라는 요소수 수입 물량 97%를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최근 호주와의 석탄수출입 문제에 따라 중국은 석탄 부족으로 인한 전력 수급과 겨울철 농작물 안정화 등을 위한 우선정책을 펼치고 있으며 중국은 요소의 주원료인 암모니아를 석탄에서 추출해 제조한다. 중국 정부의 자국 우선 정책으로 일주일 전까지 리터당 천원 수준이었던 요소수 가격은 3~4배 폭등했고, 이마저도 구하기 힘든 상황이 됐다. 또한 호주산 석탄 수입을 금지한 중국 정부는 총 29종의 비료를 출입국검험검역기관 검역을 거쳐 통관단을 발급받아야 수출이 가능하도록 조치했다. 최근 제작된 디젤차는 질소산화물(NOx)을 줄이고자 선택적환원촉매시스템(SCR)을 장착한다. 이 장치는 요소수를 분사해 질소산화물을 물과 질소로 분해하게 되는데 요소수가 없으면 SCR은 제 역할을 못하고 엔진이 멈춰지게 된다. 현재 승용

사회

더보기
산업통상부 주죄, 「제11회 한국국제건설기계전」 개막
환경감시일보 장래천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가 주최하고 한국건설기계산업협회(회장 최철곤)가 주관하는 「제11회 한국국제건설기계전(CONEX KOREA 2021)」이 11.10(수)~13(토), 4일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다. 한국국제건설기계전은 국내 최대의 건설기계 종합전시회로, 지난 25년간 국내외 첨단 건설기계 기술을 소개하고 국내 건설기계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해왔다. 국내외 14개국 183개사가 참여하여 자사의 첨단 건설기계와 기술을 소개하는 이번 전시회는 건설 인프라 분야의 4개 전시회*가 함께 「2021 건설인프라산업대전」으로 공동 개최한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첨단 친환경·스마트 건설기계 제품들이 대거 전시되어, 건설기계 산업계가 탄소중립과 디지털전환 등 새로운 패러다임에 대응하는 모습을 볼 수 있어 관심을 높이고 있다. 세계 최초 상용화가 예상되는 수소연료전지 휠굴착기와 중대형 수소 지게차, △‘22년 양산을 앞둔 1.7톤 소형 전기굴착기를 볼수 있으며 굴착기가 현장 도면을 활용해 운전자의 작업을 돕는 3차원 머신가이던스 기술과 △건설현장의 장비를 원격·통합관리하는 종합관제 플랫폼을 소개하며, 실제 원격지에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