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1℃
  • 구름조금강릉 21.8℃
  • 구름조금서울 23.4℃
  • 구름많음대전 22.2℃
  • 구름많음대구 22.6℃
  • 구름조금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3.3℃
  • 구름많음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25.4℃
  • 구름조금강화 20.8℃
  • 구름많음보은 22.3℃
  • 구름조금금산 22.2℃
  • 구름조금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2.1℃
  • 구름많음거제 23.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업무협약

더보기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 인ESG(주) 지구환경 보전위한 업무협약식(MOU) 가져
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총재 이상권/중앙회장 도선제)에서는 중앙회 사무실에서 지난 13일, ESG를 선도하고 투명페트병 무인수거함을 기획 운영중인 인ESG(주) 이동철, 김현성 공동대표와 업무협약식(MOU)을 가졌다. 이날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 중앙회 사무실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는 각 임원진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쳤으며, “지구환경을 보전하고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컨텐츠 개발 및 인력교류”를 함께하는데 합의했다. 인이에스지 주식회사(공동대표 이동철)는 블록체인 기반의 친환경 솔루션 선도기업 GREEN LEADER를 표방하는 기업으로 2022년 새롭게 출범한 인 ESG(주)는 친환경, 유통, 블록체인 솔루션 등의 분야에서 ESG경영 실천에 앞장서며 환경보전을 위해 제주지역을 주축으로 환경단체 운영 후원 및 지역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활성화로 모두가 더불어 잘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환경가치창출사업에 진출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다. 환경에 가치를 더하는 사회와 더불어 성장하는 ESG기업 지속가능성을 위해 함께라는 슬로건으로 재활용 자원순환 사업분야에 투명 페트병 무인수거함을 통하여 재활용 및 자원순환사업을 펼치며 환경단체 후원과 나무심

사설 · 칼럼


기획특집

더보기
고유가 시대 연비 절감 및 "탄소중립 2050" 실천 프로젝트에 관심 높아
[4차산업행정뉴스=경북 김재관 본부장] 기름값이 연일 고공행진을 하고있는 가운데 연료 절감 및 탄소 절감을 목표로 자동차 성능체험 이벤트 현장을 취재 했습니다. 에코인세븐(주)는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와 함께 새롭고 획기적인 자동차 연비절감 시스템(제품명 TW-5)을 통해 연비절감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화두가 되고 있는 “탄소중립 2050” 정책에 발맞추어 탄소배출(전체탄소배출의 약 30%)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운송분야의 탄소절감을 위하여 TW-5 제품을 가지고 지난 9일(토) 오후2시 경상북도 안동시에 있는 자동차전문정비업소(타이어 프로 옥동점)에서 국내 최초로 에코인7 시스템 성능체험 이벤트를 성황리에 진행했다. 자동차 연비절감 및 탄소저감장치인 TW-5 제품은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 산하 미래전략기획연구원(원장 박상호)에서 개발한 제품으로 자동차에 총 9가지의 제품을 첨가 또는 장착하여 연비를 획기적으로 절감하여 탄소배출을 줄여줄 수 있는데 그 구성품은 엔진오일첨가제I/II/|||, 냉각수 첨가제I/II, 연료 첨가제I/II (LPG차량 제외 대신 LPG 자량은 에어매쉬 설치), 파동 큐브, 흡기 크리닝 제품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제품의 가격은

[박기성 칼럼] 때때로 하나님은 불시에 찾아오십니다. 
환경감시일보 이승주 기자 | 이 장로님께서 책 한 권을 선물해 주셨습니다. 책 제목은 <꿈꾸는 구둣방>입니다. 읽기도 쉽고 감동도 있어서 1시간 만에 읽을 수 있었습니다. 겉표지를 한 장 넘기면 “당신이 편안했으면 좋겠습니다”라는 문구가 보입니다. 누구의 카피(Copy)인지는 모르겠으나 구두와 관련된 이 책과 너무도 잘 어울리는 것 같아 독서의 시작부터 행복해졌습니다. 시각장애인인 유석영 씨는 CBS 방송국에서 일했습니다. 그러다가 같은 장애인인 청각장애인들의 어려운 사정을 듣게 되었습니다. 그는 방송 일을 그만두고 청각장애인들과 함께 할 구두공장을 세웠습니다. 이른바 사회적 기업입니다. 공장 이름은 ‘편안한’, ‘안락한’ 이라는 뜻의 이탈리아어 ‘아지오’(agio)라고 지었습니다. 삼고초려하여 구두를 만드는 일에 40년 한길만 걸어온 기술자도 모셔왔습니다. 좋은 자재와 품질 좋은 수제화로 승부를 걸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여러 모양으로 협력해 주었습니다. 하지만 구두공장은 생각처럼 잘 되지 않았습니다. 거대자본으로 만든 싼 가격의 구두들이 많을뿐더러 장애인들이 만든 제품이라는 선입견 때문이었습니다. 빚만 늘어갔습니다. 결국 공장문을 닫아야만 했습니

환경뉴스

더보기

영상뉴스

더보기





포커스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