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0 (금)

  • 구름많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6.1℃
  • 맑음대전 -5.2℃
  • 구름조금대구 -1.7℃
  • 구름조금울산 -2.4℃
  • 구름많음광주 -2.3℃
  • 맑음부산 -0.1℃
  • 흐림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2.9℃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5.4℃
  • 구름조금금산 -5.8℃
  • 맑음강진군 -2.0℃
  • 구름많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속보]일본, 아베 전 총리 피격 사망설

"아베 총격범은 41세 전직 자위대원".. 사진 공개
아베 유세중 피 흘리고 쓰러져… 총 맞았다는 보도도
범행 직후 ‘살인 미수 혐의’ 체포
총기 종류 불분명··산탄총 관측도
목격자 “34m 뒤에서 2차례 발사”

 

 

 

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8일 나라현 나라시에서 유세 도중 피를 흘리고 쓰러졌다고 NHK 등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일부 언론에 따르면 총성이 들렸고 피격 당했다는 말도 나온다. 아베 전 총리는 10일 실시되는 참의원 선거를 위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는중에 변을 당했다.

 

 

수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 남성은 나라시에 사는 야마가미 테츠야(41)로 범행 직후 살인 미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TBS는 야마가미가 전직 해상자위대원이라고 보도했다. 남성은 범행 당시 마스크에 안경, 셔츠와 긴 바지 차림이었다. 이 남성이 사용한 총기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꽤 컸으며 산탄총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아사히신문은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남성이 범행에 사용한 무기는 수제 총으로, 원통 모양의 포신에 접착테이프가 감겨 있었다고 전했다.

 

목격자들은 범인이 당시 아베 전 총리의 뒤에서 접근해 가까운 거리에서 두 차례 총격을 가했다고 증언했다. 인근에 있던 한 50대 여성은 산케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아베 전 총리는 역을 등지고 연설하고 있었고, 남성은 34m 정도 뒤에 멈춰 갑자기 총을 쐈다”라며 “남성은 총을 쏘는 순간에도 뭐라고 소리치거나 말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현지에서는 아베 전 총리가 지원 유세를 벌일 예정이었던 참의원 선거 후보자의 사무소에 유세 예정일을 묻는 의심스러운 전화가 최근 걸려왔었다는 보도도 나왔다. 당시 일정 문의를 의심스럽게 생각한 관계자가 이유를 묻자 이 남성은 전화를 끊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아베 전 총리는 이날 오전 11시30분쯤 나라시 야마토사이다이지역 근처에서 선거 유세를 하던 중 뒤에서 두 발의 총격을 받았다. 그는 구급차로 이송되던 초기에는 의식이 있었고 자신을 부르는 소리에 반응하기도 했으나 이후 의식을 잃고 심폐 정지 상태가 된 것으로 전해졌다. 심폐 정지는 심장과 호흡이 정지했으나 의사에 의한 사망 판정을 받지 않은 상태다.

경향신문 기사 제공

 

 

포토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