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구름조금동두천 -1.2℃
  • 구름조금강릉 3.9℃
  • 비 또는 눈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1.1℃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1.6℃
  • 구름조금광주 2.0℃
  • 구름많음부산 4.7℃
  • 구름많음고창 1.3℃
  • 흐림제주 8.7℃
  • 구름많음강화 4.4℃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0.2℃
  • 흐림강진군 -1.3℃
  • 흐림경주시 -2.6℃
  • 구름많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한국미래기술교육硏, 탄소 자원화 기술 개발과 CCUS 산업화 방안 세미나 개최

6월18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고부가가치 전환 기술 세미나
온`오프라인 병행

 

환경감시일보 박민선 기자 /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대표 박희정)은 오는 6월 18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사파이어홀에서 '탄소 자원화 기술 개발과 CCUS 산업화 방안 - CO₂/ Non-CO₂ 고부가가치 전환기술' 세미나를 온, 오프라인으로 병행해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CCUS 기술은 공장 등 시설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가 공기 중으로 방출되는 것을 막고(Carbon Capture), 필요한 곳에 사용하거나(Utilization), 해저 깊은 곳에 저장해(Storage) 대기 중으로 흘러가지 않도록 하는 과정을 거치면서 탄소배출을 제로로 만드는 기술이다. 전 세계적으로 그린뉴딜이라는 시대적 흐름에 맞춰 탄소중립 시대를 향한 발걸음이 시작되고 있는 가운데 아직까지 친환경 에너지보다 화석연료의 의존도가 더 높은 상황 하에서 CCUS 기술은 이산화탄소 배출을 막고, 이를 활용하여 이용할 수 있는 최적의 친환경 기술로써 주목 받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베리파이드(VMR)에 따르면 CCUS 시장규모는 2019년 33억6천만 달러에 달했고, 연평균성장률 8%를 유지하며 2027년에는 6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미국 마켓워치에 따르면 매년 평균 29.2%씩 성장해 2026년 28조2000억원 규모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우리정부 역시 최근 ‘K-CCUS 추진단’을 발족하여 관련 기술개발 및 정책수요 발굴에 나서고 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탄소 자원화를 위한 CCUS 전과정평가(LCA)기술과 최적의 시나리오' △'탄소자원화 기술개발 현황과 향후 전망' △'Non CO2 온실가스 저감 기술 현황 소개' △'화력발전, 제철소, 시멘트, 석유화학 산업 분야 적용을 위한 CCS(CO2포집) 기술과 CCUS 상용화 방안' △'플라즈마를 활용한 탄소 자원화 기술과 수소.탄소 CCU 사업 추진방안' △'이산화탄소 감축과 동시에 경제성이 제고된 이산화탄소 전환기술 개발 방향' △'온실가스 저감기술의 경제성 평가와 배출권 거래제 및 CDM사업 방안' 등의 탄소 자원화를 위한 논의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연구원 관계자는 "향후 어떤 기업이든 이산화탄소배출에 신경 쓰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탄소 자원화를 위한 기술 고도화와 국가 정책 및 산업 방향에 대해 주시하고 있어야 한다.” 라고 말했으며, "이번 세미나는 환경 보호의 패러다임을 바꿀 차세대 미래 기술인 탄소 포집, 활용, 저장 분야에 우리 기업들이 관심을 두고 혁신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관련 국내외 산업 및 시장동향 등의 제반 기술과 정보를 공유하며 그에 따른 전략을 제시하는 장이 될 것이다." 라고 밝혔다.

 

 

 컨퍼런스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kecft.or.kr)를 참조하거나, 전화(02-545-4020)로 문의하면 된다.

 

포토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환경부, 누구를 위한 침묵인가
김상환 기자 | * 무허가 배출시설에서 특정대기유해물질을 무단 배출하고 있는 현장사진 지난 5월부터 많은 지자체들이 아스콘 제조공장의 현지 점검 시의 행정 조치와 AP탱크(아스팔트 저장탱크)에 대한 대기배출시설 유무와 설치허가(신고) 대상 여부 등에 대해 환경부에 질의하고 지침이 내려오길 기다리고 있지만 환경부에게서 아직까지도 답이 없이 지자체마다 혼선을 빚고 있다. 지자체들의 질의 내용을 살펴보면, 첫째, 대기 오염도 검사가 불가해 오염물질 발생여부를 확인 할 수 없음에도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제5조 별표3에 따른 가열시설로 볼 수 있는지 두 번째, 가열시설로 적용하게 된다면 측정조건 등의 문제로 특정대기 유해물질 발생여부를 확인 할 수 없으므로 신고대상 배출시설로 간주하고 행정처분을 할 수 있는지 세 번째, 보전산지 또는 계획관리구역에 위치한 경우 허가기준 특정대기유해물질 발생시 대기 배출시설 설치허가 가능여부 등이다. 대기환경보전법이 개정되어 대기오염물질이 추가되고 개정된 법률이 적용됨에 따라 아스콘업체의 변경신고 및 변경허가, 측정위치, 공기희석배출, AP탱크(아스팔트 저장고) 저장탱크의 대기배출시설 유무 등 논란이 되고 있고 법률적 해석이 필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