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병무청, 식목일기념 반려나무 분양식 가져 - 직원들에게 반려나무 분양하며 식목일 의미 되새겨 -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 나무심기릴레이 반려나무심기 진행
  • 기사등록 2021-04-06 11:26:19
  • 기사수정 2021-04-06 13:27:27
기사수정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에서 주관하는 범국민 나무심기릴레이 캠페인 포스터.

정석환 병무청장은 제76회 식목일을 맞아 직원들에게 반려나무를 분양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6일 밝혔다.

 

해마다 외부에서 나무심기를 했던것과 달리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직접 나무심기가 어려워진 상황을 고려해 사무실과 가정에서도 키울 수 있는 반려나무를 직원들에게 분양해 자연의 소중함을 일깨워 줌과 동시에 자연을 보호하고 가꾸기 위해 개인이 할 수 있는 작은 노력부터 시작하자는 취지로 마련되었다.

 

‘반려나무’에는 반려동물을 키우듯 애착을 갖고 식물을 대하길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으며, 반려나무를 입양하고자 하는 직원들의 신청을 받아 분양했다. 


또한 직원들에게 분양한 반려나무는 강원도 산불피해지에 기증되어 미래 숲 조성에도 동참하게 될 것과 오는 23일에 숲이 조성되면 병무청과 반려나무를 입양한 직원들의 이름이 새겨진 현판도 세워질 예정이다.

 

반려나무라는 취지속에 진행하고 있는 환경감시국민운동본부는 에코-인 범국민나무심기 캠페인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총 3000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 ‘지구환경살리기 2030 U2℃’를 이루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전 국민이 3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자는 운동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나를 위한 반려나무’, ‘가족을 위한 사랑나무’, ‘지구를 위한 생명나무’라는 캐치플레이를 내걸고 개인은 물론 기업 및 단체들과 연계하여 진행하고 있다.

 

“지구환경살리기 2030 U2℃”는 지난 2015년 세계 195개국이 참여한 ‘파리 기후변화협약’에서 나온 문구로서 지금 이대로 가면 지구의 온도가 산업화 이전 시대와 비교해 2℃ 이상 상승할 수 있으므로 모두가 노력하여 지구의 온도 상승을 2℃ 이하로 유지하자는 캠페인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06 11:26: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