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철원·고성지역, H5N8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5건 확진 - 가금농장 추가 발생 우려 출입자제 당부
  • 기사등록 2021-03-19 13:48:38
  • 기사수정 2021-03-19 13:51:53
기사수정

야생고라니 네이버 캡처

환경부(장관 한정애)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야생조류 조류인플루엔자 예찰 과정에서 5건이 H5N8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됐다고 19일 밝혔다.


야생조류 조류인플루엔자 예찰 과정에서 수거·채취한 야생조류 폐사체, 분변 및 포획개체 시료를 검사한 결과, 지난 3월 12일~3월 17일(6일)간검사 대상별로는 폐사체 176건(77%), 분변 34건(15%), 포획 개체 19건(8%) 순으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검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10월 첫 발생 이후 올해 3월 17일까지 누적 건수는 229건이며, 지역별로는 강원(59건), 경기(43건), 경남(25건), 경북(19건), 전남·전북(각각16건),  충남(13건), 충북(11건) 순이다.

폐사체 수거 장소 및 일시.

3월 2주 야생조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검출 건수(수거·채취일 기준)는 전주(3월 1주 3건)와 같은 3건이며, 그 중 2건이 H5N8형 바이러스에 취약한 쇠기러기 등이 집중 서식 중인 철원·고성지역의 폐사체에서 발생했다.   


야생조류들이 기온상승에 따라 북상을 시작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월말부터 겨울철새의 북상이 시작됐으나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오리과 조류(오리·기러기·고니류)가 여전히 머물고 있다면서 완전한 북상이 이뤄질 때까지는 철새도래지에 대한 예찰과 농장 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유입 방지를 위해 방역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장성현 환경부 야생조류 AI 대응상황반 팀장은 "야생조류 폐사체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이 지속되는 상황으로 예찰을 통해 폐사체를 즉시 수거하는 등 관련 조치를 시행 중이며, 아직 상당수의 겨울철새가 국내에 머물러 있는 만큼, 철새서식지의 출입을 자제해 달라고 지역 주민에게 적극적으로 안내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기중 농식품부 조류인플루엔자방역과장(국내방역반 반장)은 "전국 곳곳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지속 검출되고 있어 가금농장 추가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가금농장은 외부 사람·차량의 출입을 최대한 금지하고, 축사 진입 전 장화 갈아신기, 생석회 벨트 구축, 전실 소독 등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1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3-19 13:48: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