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영기 칼럼] 얻는 것 보다 더욱더 힘든 일은 버릴 줄 아는 것입니다. - 김영기 대전봉사교실 자문위원장
  • 기사등록 2021-01-27 16:20:12
기사수정





인생의 삶이 비우고 낮아지면 가볍고 편한데, 욕심 때문에 움켜쥐려고만 하고 놓을 줄 모르니 힘들게 사는 것 같습니다.



세상에 진정 내 것이라고 말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알몸으로 태어나 호주머니도 없는 수의 한 벌 달랑 입고 가는 인생인데 온갖 것 다 내 것으로 만들려는 욕심 때문에 얼마나 많은 것을 잃어버리고 불행하게 사는지 모릅니다. 내 것 인줄만 알았는데 두고 갈 것을 잠시 빌려서 사용하고 있을 뿐입니다.



손에 쥔 욕심 욕망 버리고 스스로 짐이 되지 않도록 무겁지 않도록 가볍게 살아가면 좋겠습니다.



아더팽크라는 영국의 실업가는 사업에 대한 고민과 걱정으로 항상 불안하게 살았는데 매주 수요일을 염려의 날로 정하고 걱정거리가 생길 때마다 날짜와 내용을 적어 상자에 넣어 두기 시작했습니다. 시간이 지난 어느 수요일 날, 그는 상자 속의 메모지를 살펴보다가 상자에 넣을 당시만 해도 큰 문젯거리였던 그것이 훗날 다시 읽을 즈음에는 별로 큰 문제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걱정 근심 가지고 있으면 짐이 되지만 버리면 편안해집니다. 버릴 건 빨리 버려야 인생에 변화가 옵니다. 자신을 새롭게 하기 위해 필요 없는 고집, 자존심, 미움, 증오 다 버립시다.



인도의 지도자 간디가 남아프리카에서 변호사로 일할 때의 일입니다. 어느 날 간디는 기차를 타고 업무를 하러 가게 되었습니다. 이제 막 떠나는 기차 발판에 오르려는데 그만 한쪽 신발이 벗겨져 기차 밖으로 떨어졌습니다. 기차는 이미 출발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 신발을 주울 수 없었습니다. 그러자 간디는 신고 있던 한 짝 신발을 떨어진 신발 옆에 던져놓았습니다.



함께 있던 친구가 몹시 의아해하면서 물었습니다. "왜 나머지 신발을 벗어 던졌는가?" 그러자 간디는 잔잔한 미소를 지으며 대답했습니다. "누군가 저 신발을 줍는다면 두 쪽이 다 있어야 신을 수 있지 않은가 차라리 내 신발을 던져 버리므로 누군가 하나는 신발을 신게 되면 그게 나의 행복 아닌가?“ 비움에서 얻어지는 행복을 깨우쳐 주는 유명한 얘기입니다.



연필은 쓸 때마다 자기 몸을 깎아 버리게 됩니다. 버려질 때 마다 제 살은 떨어져 나가고 제 키는 줄어들면서 기록을 남기고 몽당연필이 되어 마침내 버려집니다. 지우개는 누군가 잘못한 것을 온몸으로 비비면서 자신의 살점이 뚝뚝 떼어져 버려질 때마다 상대방의 허물을 없애줍니다. 지우개가 더는 쓸 수 없을 만큼 적어졌을 때 역시 버려지게 됩니다. 비누는 제 몸무게와 체중을 버려가면서 자신이 아닌 다른 이를 깨끗게 해 주고 때를 씻어주고 얼룩을 지워주고 없애줍니다.



연탄도 그렇습니다.



연탄에 불이 붙어졌을 때 누군가를 따뜻하게 하고 누군가에게 밥을 해주고 마침내 하얗게 재가 되었을 때는 눈 비탈길에 버려지고 밟히고 부서져서 산산이 조각이 나서 눈길을 걷는 이들이 미끄러지지 않도록 합니다.



연필이 지우개가 비누나 연탄이 그렇게 유익한 일을 하면서 결코 “내가 이렇게 좋은 일을 하고 있어!!” “내가 이렇게 희생하면서 사람들을 따뜻하게 하고 있어!” 자기 공치사를 하고 자기 공적을 주장하거나 자기 존재성을 광고하지 않습니다. 그렇게 사용되다가 버려졌을 때 “왜 날 쓰고 버리는 거야! 왜 날 희생양으로 삼는 거야” 하고 단 한마디 불평불만을 늘어놓지도 않습니다.



우리는 연필 같은 지우개 같은 비누 같은 연탄 같은 정치, 경제, 교육, 지도자는 없는지 안타갑기만 합니다. 기회만 있으면 높은 자리 꿰차려고 온갖 허물 거짓 변명만 하는지 안타깝기만 합니다.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아지는 것은 바꿀 수 없는 자연의 법칙입니다. 위에 있는 지도자가 깨끗해야 하는 당연한 진리입니다. 이제 윗물만 깨끗하면 됩니다. 그래야 미래에 희망이 있기 때문입니다.



행복은 욕심을 가지고 혼자만 가지려고 하면 신기하게도 줄어든다고 합니다. 많은 것을 가지려고 욕심가지는 사람보다는 이미 있는 것의 가치를 헤아릴 줄 아는 사람, 내 행복을 이웃과 사회를 향해 나누며 국가와 민족을 위해 봉사하는 지도자를 보고 싶습니다.



코로나19 불황 속에 맞는 신축년 새해이지만 서로를 돌아보는 미덕으로 따뜻한 새해의 시작이 되기를 바랍니다.




칼럼니스트 김영기 프로필


대전광역시 중구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대전시봉산단연합회대표회장.
대전봉사체험교실자문위원장.
민주평통 대전중구협의회고문.
대전경실련고문.
대전광역시효지도사협회부회장.
효인성교육전문강사(강연 1000회이상)
대전크리스찬리더스클럽공동회장.
대전제일화방회장
대전한신교회 장로.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1-27 16:20: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