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6 (일)

  • 흐림동두천 19.0℃
  • 흐림강릉 16.1℃
  • 서울 19.7℃
  • 대전 22.1℃
  • 흐림대구 21.9℃
  • 흐림울산 21.9℃
  • 흐림광주 21.8℃
  • 흐림부산 20.3℃
  • 흐림고창 22.3℃
  • 흐림제주 24.1℃
  • 흐림강화 18.5℃
  • 흐림보은 20.4℃
  • 흐림금산 21.6℃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스포츠·연예

[이만수 야구인생] 민상기 감독 과 조민규 감독, 라오스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첫 만남

민상기 감독 "야구보다 인생의 길 먼저 알릴 터"
조민규 감독 "선수들과 함께 울고 웃으며 야구가 선수들의 인생에 등대 역할"

URL복사

 

 

라오스 남·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내정된 민상기 감독과 조민규 감독이 9일 자가격리가 풀림에 따라 첫 만남을 갖는 사연을 소개했다. 이만수 감독은 후배들을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기대감과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 감독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자가격리 중으로 오는 14일 풀린다. <편집자 주> 


지난 3월 26일 아침 8시 비행기로 민상기 감독과 조민규 감독이 라오스로 들어갔다. 라오스에 도착하자마자 곧바로 2주간의 자가격리에 들어가 오늘 아침에 해제 되어 드디어 라오스 선수들과 첫 만남을 가지게 된다.


앞으로 두 지도자들로 인해 라오스에서 펼쳐질 놀라운 일들을 기대하면 벌써부터 마음이 설레인다. 물론 긴 시간 동안 인내를 갖고 기다려준 두 지도자들에게 먼저 야구인 선배로서 고맙다는 이야기를 전하고 싶다. 


생전 처음 가보는 낯선 라오스 땅에서 남·여 국가대표 선수들과 또 처음 야구를 접해보는 어린 선수들과 함께 운동하면서 여러가지로 기대도 되지만 또 한편으로는 불안감과 염려 걱정이 앞설 것이다. 


그러나 나는 두 지도자를 믿고 있다. 평생 야구를 했던 후배들이기에 비록 언어와 문화 그리고 한국 선수들이 아닌 라오스 선수라는 것 하나만 다를 뿐 야구는 매 한 가지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비록 라오스와 베트남에서 서로 자가격리 하면서 떨어져 있었지만 매일 카톡을 주고 받으면서 앞으로 어떻게 선수들을 이끌어 가고 어떻게 훈련 시킬 것 인지에 대해 많이 의논했다. (나는 5일 후인 14일에 자가격리가 해제 된다 )


특히 민상기 감독은 지도자로서 오랜 경험과 노하우를 갖고 있기에 충분히 라오스 선수들을 잘 이끌어 갈 것이라 믿는다. 본인 또한 야구에 대한 열정이 많은 후배이기에 오히려 내가 조금 말려야 할 정도다. 


민상기 감독은 “야구 기술 이전에 먼저 그들에게 인생의 길을 알려주는 지도자가 되겠다“라고 말했다.


오늘 함께 자가격리 해제 되는 조민규 감독은 여자국가대표 감독을 맡는다. 조민규 감독한테는 특별히 더 많이 조심시키고 또 여러가지 당부의 이야기를 했다. 조민규 감독은 국내에서 어린 선수들을 지도할 때 그들에게 즐겁고 행복하게 야구 할 수 있도록 늘 옆에서 강조하는 스타일이다.


조민규 감독은 "어린 선수들이 운동할 때 힘들면 쉽게 포기하는데 야구를 통해 포기하지 않는 자세와 가치관을 심어주기 위해 노력하겠다“라며 “라오스가 비록 척박한 환경이지만 선수들과 함께 울고 웃으며 야구가 선수들의 인생에 등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오늘 해제 되면 선수들과 첫 대면을 갖게 될 것이다. 두 지도자가 처음 경험해 보는 일이라 여러가지로 혼동과 복잡한 생각들이 많겠지만 그러나 훌륭하게 선수들을 잘 지도하리라 믿는다.


코로나 19로 인해 전세계가 위기 상황이지만 기꺼이 라오스 야구 대표님에 합류를 결정한 두 지도자에게 야구인 선배로서 진심으로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


이제 1년 앞으로 다가올 2022년 중국 항저우 아시안게임 본선 진출을 위해 두 지도자가 큰 역할을 해 줄 거라 믿는다. 동남아 야구 ( 인도차이나반도 다섯나라 라오스 , 베트남 , 캄보디아 , 태국 , 미얀마 ) 보급의 길이 여전히 험난한 과정이지만 그래도 해야하는 일이라 생각한다.

포토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이낙연 전 대표, 문재인 대통령 방미 정상회담 앞두고 외교 대안 모색 세미나 개최
환경감시일보 이승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바이든 시대 동북아 전망과 한국의 역할’을 주제로 17일(월) 하이서울유스호스텔 대강당에서 숭실평화통일연구원과 공동으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미·중 갈등, 한반도 평화 정착 등 다양한 의제가 논의될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정상회담(21일) 직전에 개최한다는 점에서 더 의미가 있다. 유력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와 대표적인 외교·안보 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외교·안보 현안에 대한 현실적인 해법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정부 통일외교안보특보를 역임한 문정인 세종연구소 이사장이 기조발제에 나선다. 문 이사장은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정책 기조, 북핵에 대한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 기조와 방향을 설명하고, 이에 대한 우리의 대응 방향을 제언할 예정이다. 토론에 나설 김준형 국립외교원장은 미·중 갈등의 핵심은 기술추격 견제와 체제 경쟁임을 지적하며 “한·미동맹을 기본으로 하되 한중관계를 손상하지 않는” 원칙을 강조할 예정이다. 이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 백신, 한일관계 등 다양한 외교·안보 현안에서 미 바이든 행정부와 공감대를 넓히고

경제

더보기
경기도, 도민참여 공공용지활용 햇빛발전소 올해 10곳 이상 추진
환경감시일보 최상호 기자 / 경기도가 도내 공공부지를 활용해 지역주민과 함께 태양광발전소를 설치하고 그 이익을 공유하는 햇빛발전소 사업을 올해 최소 10곳 이상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햇빛발전소는 경기도가 태양광발전소 설치가 가능한 건물옥상, 주차장 등 부지를 발굴해 시민들로 구성된 협동조합에 임대한 후 태양광 설비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태양광 설비를 통해 생산된 전기는 한국전력에 판매되며, 이를 통해 얻은 수익 중 일부는 임대료로, 나머지는 협동조합에 참여한 주민들이 나눠 갖는 구조다. 도는 사업성 검토, 경기도에너지센터를 통한 전문가 컨설팅, 구조물 안전진단, 참여 협동조합의 적정성 등을 통해 최종 설치여부 결정을 지원한다. 오는 31일까지 도ㆍ시군 공공청사, 공공기관, 소방관서, 교육기관 등 공공부지 임대(제공)를 희망하는 기관을 우선적으로 신청받을 계획이며, 공공용지 임대 타당성 검토 후 수시 신청도 가능하다. 현재까지 도가 파악한 태양광발전소 설치 가능 기관은 경기도청과 인재개발원 등 9개 공공청사 13개소, 경기주택도시공사와 경제과학진흥원 등 12개 공공기관 31개소, 수원소방서와 분당소방서 등 15개 소방관서 15개소다. 도는 하반기에 부지별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