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구름조금동두천 -1.2℃
  • 구름조금강릉 3.9℃
  • 비 또는 눈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1.1℃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1.6℃
  • 구름조금광주 2.0℃
  • 구름많음부산 4.7℃
  • 구름많음고창 1.3℃
  • 흐림제주 8.7℃
  • 구름많음강화 4.4℃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0.2℃
  • 흐림강진군 -1.3℃
  • 흐림경주시 -2.6℃
  • 구름많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세계 온실가스 최고 배출원 14곳, 모두 가스전 및 유전 관련시설

- 온실가스 배출 상위 500개 배출원이 2021년 전 세계 배출량의 14%를 차지

 

 

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  세계에서 온실가스를 가장 많이 배출하는 상위 14개 배출원이 모두 가스전 및 유전 관련 시설들이며 그중에서도 가장 많은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곳은 석유가 풍부한 미국 퍼미언 분지인 것으로 기후추적연합(Climate TRACE coalition)이 9일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가 열린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에서 발표한 데이터에서 드러났다.

 

이들 14곳이 배출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은 이들이 유엔에 보고한 것보다 훨씬 많은 3배에 달했다며 전 세계 100개 기후 관련 단체들이 연합한 이 단체는 위성 커버리지, 원격 감지, 인공지능 등 복수의 공개 소스를 통해 데이터를 수집했다고 밝혔다.

 

기후추적연합의 창립 멤버인 앨 고어 전 미 부통령은 이 자료가 "기후위기의 가장 치명적 영향을 막기 위해 얼마나 많은 온실가스 배출 감축이 필요한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총 563억3000만t의 온실가스가 배출됐는데, 퍼미언 분지가 2억860만t이 넘는 온실가스를 배출, 1위를 차지했다. 러시아의 우렝고이스코예 가스전이 1억5200만t으로 퍼미언 분지에 이어 2위를 차지했으며, 이에 따르면 온실가스 배출 상위 500개 배출원이 2021년 전 세계 배출량의 14%를 차지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환경부, 누구를 위한 침묵인가
김상환 기자 | * 무허가 배출시설에서 특정대기유해물질을 무단 배출하고 있는 현장사진 지난 5월부터 많은 지자체들이 아스콘 제조공장의 현지 점검 시의 행정 조치와 AP탱크(아스팔트 저장탱크)에 대한 대기배출시설 유무와 설치허가(신고) 대상 여부 등에 대해 환경부에 질의하고 지침이 내려오길 기다리고 있지만 환경부에게서 아직까지도 답이 없이 지자체마다 혼선을 빚고 있다. 지자체들의 질의 내용을 살펴보면, 첫째, 대기 오염도 검사가 불가해 오염물질 발생여부를 확인 할 수 없음에도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제5조 별표3에 따른 가열시설로 볼 수 있는지 두 번째, 가열시설로 적용하게 된다면 측정조건 등의 문제로 특정대기 유해물질 발생여부를 확인 할 수 없으므로 신고대상 배출시설로 간주하고 행정처분을 할 수 있는지 세 번째, 보전산지 또는 계획관리구역에 위치한 경우 허가기준 특정대기유해물질 발생시 대기 배출시설 설치허가 가능여부 등이다. 대기환경보전법이 개정되어 대기오염물질이 추가되고 개정된 법률이 적용됨에 따라 아스콘업체의 변경신고 및 변경허가, 측정위치, 공기희석배출, AP탱크(아스팔트 저장고) 저장탱크의 대기배출시설 유무 등 논란이 되고 있고 법률적 해석이 필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