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맑음동두천 24.4℃
  • 구름많음강릉 26.0℃
  • 맑음서울 25.3℃
  • 구름많음대전 24.2℃
  • 흐림대구 21.5℃
  • 흐림울산 21.1℃
  • 흐림광주 23.2℃
  • 부산 22.4℃
  • 흐림고창 22.6℃
  • 구름많음제주 24.8℃
  • 맑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3.5℃
  • 흐림금산 22.4℃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1.4℃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종합뉴스

NASA 탐사로버, 화성서 최대 규모 유기물 발견 [여기는 화성]

-고대 삼각주 지형에서 유기물이 포함된 암석 시료를 채취
-지구와 같은 생명체가 있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유기물이 관측

 

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  (지디넷코리아=이정현 미디어연구소)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화성 탐사로버 ‘퍼시비어런스’가 지난 7월부터 예제로 크레이터의 고대 삼각주 지형에서 유기물이 포함된 암석 시료를 채취했다고 씨넷 등 외신들이 15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NASA는 이번에 수집한 4개의 암석 시료에서 아주 오래 전 화성에 지구와 같은 생명체가 있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유기물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앞서 '큐리오시티' 로버도 화성 암석에서 유기물 증거를 발견했고 퍼시비어런스도 예제로 크레이터에서 예전에 유기물을 찾아낸 적이 있지만, 이번처럼 많은 양은 아니었다.

 

 

예제로 크레이터는 지름 45㎞로, 35억년 전 화성에 강과 호수가 많았을 때 생겼던 삼각주 지형이 있다. 현재 퍼시비어런스는 이 곳의 퇴적암을 탐사하고 있으며, 이번에 퍼서비어런스는 이곳에서 강과 호수에서 가라앉은 입자들로 만들어진 퇴적암을 탐사하고 있다.

 

이번에 퍼시비어런스는 이 곳의 ‘스키너 능선(Skinner Ridge)’과 ‘와일드캣 능선(Wildcat Ridge)’이라는 이름을 지닌 퇴적암들에 구멍을 뚫고 각각 두 개씩 암석 시료를 채취했다.

 

여기서 가장 관심을 끈 것은 ‘와일드캣 능선’에서 나온 퇴적암이다. 여기서 나온 암석은 오래 전 진흙과 작은 모래가 섞이고 짠물이 증발하면서 형성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생화학에서 주요 역할을 담당하는 '방향족 탄화수소'라는 유기분자가 확인됐다. 이 물질은 잠재적인 생체 신호로 간주된다.

 

켄 팔리(Ken Farley) 캘리포니아 공대의 퍼시비어런스 프로젝트 과학자는 기자회견에서 "이번에 수집한 암석은 우리가 해당 임무에서 아직 발견하지 못했던 가장 높은 유기물 농도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 "유기 분자는 생명체의 구성 요소"라며, "지구에서 고대 생명체 화석을 담고 있는 것과 같은 퇴적암에서 유기물이 발견됐다는 사실이 중요하다"고 덧붙였으며,  연구진은 해당 암석에서 해당 유기분자가 발견됐다고 해서 그것이 곧바로 고대 생명체의 증거가 발견되었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유기분자는 생명체에서 주로 만들어지기도 하지만, 생명체와 관련되지 않은 화학 과정을 통해서도 만들어질 수 있기 때문이며, 이 유기분자의 비밀을 자세히 벗기기 위해서는 이 암석 샘플을 지구로 가져와 심층적으로 분석해야 한다.

 

NASA는 유럽우주국(ESA)과 함께 이 화성 암석 시료를 지구로 다시 가져오는 프로젝트 ‘화성 시료 귀환(Mars Sample Return·MRS)’을 추진하고 있고 2028년까지 탐사선을 화성으로 보내 탐사로버가 채취한 시료를 가져와 2030년 초반 다시 지구로 돌아올 계획이다.

포토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지구를 지키는 아름다운 실천, 광명시 탄소포인트 가입자에게 인센티브 지급
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작년 하반기 전기, 수도 등 에너지 사용을 절감한 903세대를 대상으로 탄소포인트 인센티브 677만 원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탄소포인트제는 가정이나 상가, 학교 등에서 전기·수도·도시가스 사용량 절감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률을 계산해 탄소포인트를 부여하고 이에 상응하는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범국민 온실가스 감축 실천제도이다. 탄소포인트제 참여자는 과거 2년간 월평균 사용량과 현재 사용량을 비교해 5% 이상 절감하게 되면 최대 가정은 연 5만 원, 상업시설은 20만 원을 현금 또는 그린카드 포인트로 받게 된다. 작년 하반기에는 진성고등학교, 광덕초등학교 외 13개 학교에서 적극적으로 실천하여 인센티브를 받는 성과를 거뒀다. 광명시장은 “지구 온도 상승이 가속화되면서 홍수와 같은 이상기후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며, “일상 속 작은 실천인 탄소포인트제를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인센티브도 받을 수 있도록 함께 실천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광명시는 29,700여 세대가 탄소포인트제에 가입 중이며 시는 보다 많은 시민이 탄소포인트제에 가입하여 자발적인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카카오톡 채널 이벤트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원샷 치료제' 희귀질환약 졸겐스마'1회 20억원', 국내 첫 환자 투여 완료
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 오늘 약값이 20억원에 달하는 초고가 '원샷 치료제' 희귀질환 치료제인 '졸겐스마'가 국내에서 환자에게 투여된 첫 사례가 나왔다. 17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전날 오후 서울대학교병원 채종희 희귀질환센터장(임상유전체의학과·소아청소년과 교수)의 주도로 생후 24개월인 척수성근위축증(SMA) 소아 환자에 졸겐스마가 투여됐다. 척수성근위축증은 운동 신경세포 생존에 필요한 SMN1 유전자의 돌연변이로 근육이 점차 위축되는 희귀유전질환이다. 세계적으로 신생아 1만 명당 1∼2명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국내에서는 매년 20명 내외의 환자가 나온다. 병이 진행할수록 근육이 약해져 스스로 호흡을 못 하게 된다. 척수성근위축증 가운데서도 중증인 제1형 환자는 치료받지 않으면 만 2세 이전에 대부분 사망하거나 영구적으로 인공호흡기에 의존해야 한다. 다국적제약사 노바티스의 졸겐스마는 이러한 척수성근위축증을 1회 투여로 치료할 수 있는 유전자 치료제다. 결함이 있는 'SMN1' 유전자의 기능적 대체본을 제공해 병의 진행을 막는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5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 허가를 받았으나 워낙 고가인 탓에 현장에서 쓰이지 못하다가 이달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