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9 (월)

  • 구름조금동두천 19.5℃
  • 구름많음강릉 20.0℃
  • 구름많음서울 22.1℃
  • 맑음대전 20.6℃
  • 구름조금대구 22.5℃
  • 맑음울산 19.5℃
  • 맑음광주 22.0℃
  • 맑음부산 21.7℃
  • 구름조금고창 20.5℃
  • 구름많음제주 22.9℃
  • 구름조금강화 19.5℃
  • 구름조금보은 19.2℃
  • 구름조금금산 21.2℃
  • 구름조금강진군 21.5℃
  • 맑음경주시 17.6℃
  • 맑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울산 지피에스, 1천227㎿ LNG·LPG 겸용 발전소 기공식 개최

세계 최초로 1천227㎿(메가와트) 규모의 LNG·LPG 겸용 발전소 기공식

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 SK가스[018670]의 자회사인 울산 지피에스는 15일 울산 남구 사업장에서 세계 최초로 1천227㎿(메가와트) 규모의 LNG·LPG 겸용 발전소 기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기공식에는 김두겸 울산광역시장, 김기환 울산광역시의회 의장, 이윤철 울산상공회의소 회장, 최창원 SK가스 부회장, 윤병석 SK가스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울산 지피에스는 총사업비 1조4천억원을 투입해 부곡용연지구 13만9천184㎡(약 4만2천평)의 부지에 발전소를 건설 중이다.

 

현재 공사 공정률은 25%로, 10월 송전선로 착공과 내년 1분기 주기기 설치를 거쳐 2024년 8월 상업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울산 지피에스 발전소는 세계 최초의 LNG·LPG 겸용 발전소로, LNG 수급 불안 시 LPG로 대체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시설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최신 고효율 설비를 통해 온실가스 저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김두겸 시장은 축사에서 "울산 지피에스가 향후 친환경적인 수소 혼소 발전과 함께 울산시의 중점사업인 수소산업 기반조성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승호 울산 지피에스 대표이사는 "당사가 보유한 강점을 최대한 활용해 '넷제로 유틸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Net Zero Utility Solution provider)라는 비전 달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지구를 지키는 아름다운 실천, 광명시 탄소포인트 가입자에게 인센티브 지급
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작년 하반기 전기, 수도 등 에너지 사용을 절감한 903세대를 대상으로 탄소포인트 인센티브 677만 원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탄소포인트제는 가정이나 상가, 학교 등에서 전기·수도·도시가스 사용량 절감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률을 계산해 탄소포인트를 부여하고 이에 상응하는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범국민 온실가스 감축 실천제도이다. 탄소포인트제 참여자는 과거 2년간 월평균 사용량과 현재 사용량을 비교해 5% 이상 절감하게 되면 최대 가정은 연 5만 원, 상업시설은 20만 원을 현금 또는 그린카드 포인트로 받게 된다. 작년 하반기에는 진성고등학교, 광덕초등학교 외 13개 학교에서 적극적으로 실천하여 인센티브를 받는 성과를 거뒀다. 광명시장은 “지구 온도 상승이 가속화되면서 홍수와 같은 이상기후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며, “일상 속 작은 실천인 탄소포인트제를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인센티브도 받을 수 있도록 함께 실천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광명시는 29,700여 세대가 탄소포인트제에 가입 중이며 시는 보다 많은 시민이 탄소포인트제에 가입하여 자발적인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카카오톡 채널 이벤트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원샷 치료제' 희귀질환약 졸겐스마'1회 20억원', 국내 첫 환자 투여 완료
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 오늘 약값이 20억원에 달하는 초고가 '원샷 치료제' 희귀질환 치료제인 '졸겐스마'가 국내에서 환자에게 투여된 첫 사례가 나왔다. 17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전날 오후 서울대학교병원 채종희 희귀질환센터장(임상유전체의학과·소아청소년과 교수)의 주도로 생후 24개월인 척수성근위축증(SMA) 소아 환자에 졸겐스마가 투여됐다. 척수성근위축증은 운동 신경세포 생존에 필요한 SMN1 유전자의 돌연변이로 근육이 점차 위축되는 희귀유전질환이다. 세계적으로 신생아 1만 명당 1∼2명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국내에서는 매년 20명 내외의 환자가 나온다. 병이 진행할수록 근육이 약해져 스스로 호흡을 못 하게 된다. 척수성근위축증 가운데서도 중증인 제1형 환자는 치료받지 않으면 만 2세 이전에 대부분 사망하거나 영구적으로 인공호흡기에 의존해야 한다. 다국적제약사 노바티스의 졸겐스마는 이러한 척수성근위축증을 1회 투여로 치료할 수 있는 유전자 치료제다. 결함이 있는 'SMN1' 유전자의 기능적 대체본을 제공해 병의 진행을 막는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5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 허가를 받았으나 워낙 고가인 탓에 현장에서 쓰이지 못하다가 이달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