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9 (월)

  • 맑음동두천 26.4℃
  • 흐림강릉 18.5℃
  • 맑음서울 29.2℃
  • 구름많음대전 28.6℃
  • 흐림대구 28.1℃
  • 울산 21.8℃
  • 구름많음광주 28.3℃
  • 흐림부산 26.6℃
  • 흐림고창 25.6℃
  • 구름많음제주 27.0℃
  • 맑음강화 25.2℃
  • 구름많음보은 28.4℃
  • 구름많음금산 27.3℃
  • 흐림강진군 29.1℃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7.3℃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63빌딩보다 높은 풍력발전기 360개…추자도 어민 "바다 망친다"

추자도 해상 풍력 추진에 어민 반발

 

 

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친환경을 내세워 전국 곳곳에서 추진중인 해상풍력 발전사업이 황금 어장 훼손과 국가 안보 방해 논란 등에 휩싸였다. 어민들은 "해상 풍력이 생계를 위협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제주에서는 추자도 인근 해상에 세계 최대 규모의 해상풍력 단지 조성이 추진되고 있다며, 15일 제주도에 따르면 노르웨이 국영 석유·천연가스회사의 한국법인인 ‘㈜에퀴노르사우스코리아후풍’과 특수목적법인인 ‘㈜추진’이 총 18조원을 투자해 추자도 앞바다에 해상풍력 사업을 계획했다.

 

이 시설은 추자도 서쪽과 동쪽 해역 등 2곳에 들어서며 설비용량은 총 3000㎿ 규모이며 이 정도 규모면 약 300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고, 이는 제주에너지공사가 도내 최대 설비로 추진 중인 구좌읍 한동·평대 해상풍력단지 발전량(105㎿)의 28.5배를 넘는다.

 

이 가운데 ㈜에퀴노르사우스코리아후풍은 1500㎿급 설비를 2026년까지 완공해 2027년부터 2052년까지 가동할 예정이며,  이와 함께 ㈜추진은 추자도 동쪽 3~25㎞ 해역에 2027년까지 시설을 완공, 2028년부터 2053년까지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주민 등으로 구성된 추자도해상풍력발전반대대책위원회(위원회)는 “계획중인 풍력발전기는 높이가 260m로 63빌딩보다 높다"라며 "이런 발전기 360기가 바다에 들어서면 추자도 주변 해상영토 4억㎡가 사라지게 된다”고 주장했다. 위원회는 “풍력발전기와 함께 설치되는 해저케이블도 추자면 해역을 회복 불능 상태로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 제공: 중앙일보

포토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지구를 지키는 아름다운 실천, 광명시 탄소포인트 가입자에게 인센티브 지급
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 광명시(시장 박승원)는 작년 하반기 전기, 수도 등 에너지 사용을 절감한 903세대를 대상으로 탄소포인트 인센티브 677만 원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탄소포인트제는 가정이나 상가, 학교 등에서 전기·수도·도시가스 사용량 절감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률을 계산해 탄소포인트를 부여하고 이에 상응하는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범국민 온실가스 감축 실천제도이다. 탄소포인트제 참여자는 과거 2년간 월평균 사용량과 현재 사용량을 비교해 5% 이상 절감하게 되면 최대 가정은 연 5만 원, 상업시설은 20만 원을 현금 또는 그린카드 포인트로 받게 된다. 작년 하반기에는 진성고등학교, 광덕초등학교 외 13개 학교에서 적극적으로 실천하여 인센티브를 받는 성과를 거뒀다. 광명시장은 “지구 온도 상승이 가속화되면서 홍수와 같은 이상기후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며, “일상 속 작은 실천인 탄소포인트제를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인센티브도 받을 수 있도록 함께 실천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광명시는 29,700여 세대가 탄소포인트제에 가입 중이며 시는 보다 많은 시민이 탄소포인트제에 가입하여 자발적인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카카오톡 채널 이벤트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원샷 치료제' 희귀질환약 졸겐스마'1회 20억원', 국내 첫 환자 투여 완료
환경감시일보 김용태 기자 | 오늘 약값이 20억원에 달하는 초고가 '원샷 치료제' 희귀질환 치료제인 '졸겐스마'가 국내에서 환자에게 투여된 첫 사례가 나왔다. 17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전날 오후 서울대학교병원 채종희 희귀질환센터장(임상유전체의학과·소아청소년과 교수)의 주도로 생후 24개월인 척수성근위축증(SMA) 소아 환자에 졸겐스마가 투여됐다. 척수성근위축증은 운동 신경세포 생존에 필요한 SMN1 유전자의 돌연변이로 근육이 점차 위축되는 희귀유전질환이다. 세계적으로 신생아 1만 명당 1∼2명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국내에서는 매년 20명 내외의 환자가 나온다. 병이 진행할수록 근육이 약해져 스스로 호흡을 못 하게 된다. 척수성근위축증 가운데서도 중증인 제1형 환자는 치료받지 않으면 만 2세 이전에 대부분 사망하거나 영구적으로 인공호흡기에 의존해야 한다. 다국적제약사 노바티스의 졸겐스마는 이러한 척수성근위축증을 1회 투여로 치료할 수 있는 유전자 치료제다. 결함이 있는 'SMN1' 유전자의 기능적 대체본을 제공해 병의 진행을 막는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5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 허가를 받았으나 워낙 고가인 탓에 현장에서 쓰이지 못하다가 이달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