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흐림동두천 -6.9℃
  • 구름많음강릉 0.0℃
  • 흐림서울 -5.6℃
  • 흐림대전 -3.6℃
  • 흐림대구 0.3℃
  • 흐림울산 0.6℃
  • 구름많음광주 -1.0℃
  • 구름많음부산 2.2℃
  • 흐림고창 -1.4℃
  • 흐림제주 6.5℃
  • 흐림강화 -5.4℃
  • 흐림보은 -4.0℃
  • 흐림금산 -3.6℃
  • 흐림강진군 0.5℃
  • 흐림경주시 0.0℃
  • 흐림거제 4.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국립산림과학원, 탄소중립 실현 위한 한국목조건축협회와 업무협약체결

- 목재의 장기적 사용을 통한 탄소저장 능력 극대화
- 국내 목조조택 원재료 국산화, 목질판상재의 시생산 성공

환경감시일보 민병돈 기자 |

지난 10일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국내 목조건축을 활성화하고 국산 목질보드류의 부가가치 증진과 더불어 2050 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하기 위해 한국목조건축협회와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였다고 밝혔다.

 

세계적으로 목재의 유용성을 활용한 건축물이 많이 세워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양 기관이 업무협약체결을 통해 국내 목조건축의 품질향상을 위한 기술·정보 교류, 국산 구조용 목질 판상재 현장적용 협조, 연구개발 시제품 적용 시범사업 협조, 연구·기술교류에 관한 세미나 등에 대한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요즘 환경문제가 이슈가 되고 있는 상황에 목재 건축물은 목재의 가치를 가장 효율적으로 이용하는 방법으로, 목재의 장기적 사용을 통해 탄소 저장 능력을 극대화하여 탄소중립을 실현할 수 있어 주목이 되고 있다.

 

최근 국립산림과학원에서는 국내에서 짓고 있는 소형 목조건축물에 사용되는 배향성 스트랜드보드(OSB, Oriented strand board)는 100% 전량 수입하고 있는데, 최근 코로나 19로 인해 수입이 원활하지 않고 가격이 급등하여 목조 건축 업계가 위축되고 있었는데

이러한 소형 목조건축물의 원자재를 국산화하기 위해 노력하였고, 그 결과 국산 구조용 목질판상재의 시생산에 성공하여 수입산 OSB를 대체할 수 있게 되었다.

 

국립산림과학원 박현 원장은 “이번 MOU를 통해서 국산 목재 제품의 현장 적용을 위한 시범사업을 늘리고 안정된 구조용 목질판상재의 공급으로 국내 목조건축 시장이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환경부, 누구를 위한 침묵인가
김상환 기자 | * 무허가 배출시설에서 특정대기유해물질을 무단 배출하고 있는 현장사진 지난 5월부터 많은 지자체들이 아스콘 제조공장의 현지 점검 시의 행정 조치와 AP탱크(아스팔트 저장탱크)에 대한 대기배출시설 유무와 설치허가(신고) 대상 여부 등에 대해 환경부에 질의하고 지침이 내려오길 기다리고 있지만 환경부에게서 아직까지도 답이 없이 지자체마다 혼선을 빚고 있다. 지자체들의 질의 내용을 살펴보면, 첫째, 대기 오염도 검사가 불가해 오염물질 발생여부를 확인 할 수 없음에도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제5조 별표3에 따른 가열시설로 볼 수 있는지 두 번째, 가열시설로 적용하게 된다면 측정조건 등의 문제로 특정대기 유해물질 발생여부를 확인 할 수 없으므로 신고대상 배출시설로 간주하고 행정처분을 할 수 있는지 세 번째, 보전산지 또는 계획관리구역에 위치한 경우 허가기준 특정대기유해물질 발생시 대기 배출시설 설치허가 가능여부 등이다. 대기환경보전법이 개정되어 대기오염물질이 추가되고 개정된 법률이 적용됨에 따라 아스콘업체의 변경신고 및 변경허가, 측정위치, 공기희석배출, AP탱크(아스팔트 저장고) 저장탱크의 대기배출시설 유무 등 논란이 되고 있고 법률적 해석이 필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