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9.1℃
  • 구름많음강릉 22.1℃
  • 구름많음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30.0℃
  • 구름조금대구 28.8℃
  • 구름많음울산 23.2℃
  • 구름많음광주 28.3℃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8.6℃
  • 구름많음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7.1℃
  • 구름조금보은 27.9℃
  • 구름많음금산 28.6℃
  • 구름많음강진군 26.0℃
  • 구름조금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SK텔레콤, ‘ESG 코리아’ 얼라이언스 출범

URL복사

 

환경감시일보 이승일 기자 |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ESG 분야 스타트업의 도전과 성장을 돕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SAP 등 글로벌 기업, 국내 사회적 기업가 교육 기관 및 투자사들이 참여하는 ‘ESG 코리아 2021(ESG Korea 2021)’ 얼라이언스를 결성했다고 29일 밝혔다.


‘ESG 코리아 2021’은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을 원하는 스타트업을 위해 ICT 기반의 다양한 솔루션을 지원하고, 스타트업이 ESG 성과를 측정하고 구체적인 전략을 수립할 수 있도록 돕는다.


ESG 코리아 2021에는 SKT와 마이크로소프트, SAP, 소풍벤처스, HGI, 벤처스퀘어, SK사회적기업가센터, SBA 성수 허브가 참여했다. 8개사는 국내 스타트업이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 있는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ESG 경영 역량을 빠르게 내재화하고, 산업별 파트너들과 사회적인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는 데에 뜻을 모았다.


이를 위해 스타트업과 전문가 집단, 투자회사 관계자, ESG 성과 측정 기관 등을 연결하고 스타트업이 ESG 목표 설정부터 서비스 개발·시장진입·글로벌 확장까지 주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SKT가 보유한 ICT 인프라 및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이 ESG 경영 전략을 수립하고 투자 유치, 사업 연계 등에 대한 정보도 얻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글로벌 소셜 앙트레프레너십(Global Social Entrepreneurship)’을 통해 쌓은 ESG 관련 경험을 스타트업과 공유한다. 글로벌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기업인 SAP는 창업 육성 프로그램인 ‘SAP.io’와 연계해 B2B 소프트웨어 시장에 진입하고자 하는 스타트업을 도울 계획이다.
스타트업 투자 전문 기업인 소풍벤처스, HGI 등은 스타트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 방안에 대한 조언을 제공하고, 벤처 전문 미디어 벤처스퀘어는 스타트업이 대외 인지도를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도시문제 해결 스타트업 육성 센터를 운영하는 서울창업허브는 ESG 경영을 목표로 하는 스타트업을 위해 사무공간을 제공하고 데모데이를 개최하는 등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ESG 코리아 2021은 6월 6일까지 SKT의 트루 이노베이션 홈페이지에 마련된 지원 사이트를 통해 최대 15개 팀을 선발하고, 하반기부터 총 6개월간의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 돌입한다.


크리스토퍼 한 SAP 앱하우스(AppHaus) 아시아 대표는 “ESG 관련 스타트업에 필요한 비즈니스 및 디자인과 기술 등에 대한 다양한 통찰력을 제공해 창업팀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HGI의 남보현 대표는 “임팩트 전문 투자기관으로서, 창업팀의 재무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함께 육성해 온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스타트업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여지영 SK텔레콤 오픈컬래버 담당은 “ESG 코리아 2021은 국내·외에서 스타트업의 ESG 경영 관련 최고 수준의 전문성을 갖춘 기업들과 함께 하는 프로그램”이라며 “ICT 분야 스타트업이 ESG 경영을 도입해 건강한 성장을 이루고,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정치

더보기
이낙연 전 대표, 문재인 대통령 방미 정상회담 앞두고 외교 대안 모색 세미나 개최
환경감시일보 이승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바이든 시대 동북아 전망과 한국의 역할’을 주제로 17일(월) 하이서울유스호스텔 대강당에서 숭실평화통일연구원과 공동으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미·중 갈등, 한반도 평화 정착 등 다양한 의제가 논의될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정상회담(21일) 직전에 개최한다는 점에서 더 의미가 있다. 유력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와 대표적인 외교·안보 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외교·안보 현안에 대한 현실적인 해법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정부 통일외교안보특보를 역임한 문정인 세종연구소 이사장이 기조발제에 나선다. 문 이사장은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정책 기조, 북핵에 대한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 기조와 방향을 설명하고, 이에 대한 우리의 대응 방향을 제언할 예정이다. 토론에 나설 김준형 국립외교원장은 미·중 갈등의 핵심은 기술추격 견제와 체제 경쟁임을 지적하며 “한·미동맹을 기본으로 하되 한중관계를 손상하지 않는” 원칙을 강조할 예정이다. 이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 백신, 한일관계 등 다양한 외교·안보 현안에서 미 바이든 행정부와 공감대를 넓히고

경제

더보기
경기도, 도민참여 공공용지활용 햇빛발전소 올해 10곳 이상 추진
환경감시일보 최상호 기자 / 경기도가 도내 공공부지를 활용해 지역주민과 함께 태양광발전소를 설치하고 그 이익을 공유하는 햇빛발전소 사업을 올해 최소 10곳 이상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햇빛발전소는 경기도가 태양광발전소 설치가 가능한 건물옥상, 주차장 등 부지를 발굴해 시민들로 구성된 협동조합에 임대한 후 태양광 설비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태양광 설비를 통해 생산된 전기는 한국전력에 판매되며, 이를 통해 얻은 수익 중 일부는 임대료로, 나머지는 협동조합에 참여한 주민들이 나눠 갖는 구조다. 도는 사업성 검토, 경기도에너지센터를 통한 전문가 컨설팅, 구조물 안전진단, 참여 협동조합의 적정성 등을 통해 최종 설치여부 결정을 지원한다. 오는 31일까지 도ㆍ시군 공공청사, 공공기관, 소방관서, 교육기관 등 공공부지 임대(제공)를 희망하는 기관을 우선적으로 신청받을 계획이며, 공공용지 임대 타당성 검토 후 수시 신청도 가능하다. 현재까지 도가 파악한 태양광발전소 설치 가능 기관은 경기도청과 인재개발원 등 9개 공공청사 13개소, 경기주택도시공사와 경제과학진흥원 등 12개 공공기관 31개소, 수원소방서와 분당소방서 등 15개 소방관서 15개소다. 도는 하반기에 부지별

사회

더보기